경제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은행·보험·증권 잠재부실 현실화 우려"

입력 2022/08/18 17:46
수정 2022/08/18 20:02
"취약 부문에서 발생한 충격이 다른 금융업권까지 전이될 가능성이 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금융산업 리스크 대응 관련 전문가 간담회'에서 "최근 금융업권 간 상호 연계성이 확대되는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금융업권 간 상호 거래 규모는 총 3191조원으로 전년(1582조원) 대비 두 배 늘었다. 이 가운데 비은행권 간 거래가 1906조원, 은행·비은행권 간 거래가 1137조원으로 집계됐다. 자금 조달 등으로 금융업권 간 거래가 증가할수록 부실이 발생했을 때 연이어 위기에 처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김 부위원장은 "금리 상승, 인플레이션, 지정학적 리스크 등으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은행·보험·증권 등 금융산업 부문에서도 잠재 부실 현재화, 자금 조달 여건 악화, 자산가치 하락 등 리스크가 우려된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는 이어 "금융 리스크는 기존 감독 시스템에서 고려하지 못했던 새로운 채널로 발현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모니터링 초점을 다변화해 선제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상당 기간 지속되면 작은 문제로 보이는 것들도 큰 리스크 요인으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긴 시각을 가지고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간 전문가들도 다양한 금융 리스크 대책을 내놨다. 이효섭 자본시장연구원 금융산업실장은 "유동성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 정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증권시장안정펀드, 채권시장안정펀드, 공매도 제한, 지수·국채선물 포지션 한도 강화 등과 같은 위기 대응 프로그램을 주가 지수나 금리가 일정 범위를 벗어날 경우 도입하도록 하는 방안을 정례화하자는 것이다.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