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美연준 11월도 자이언트스텝…내년까지 금리 안내릴것"

입력 2022/09/22 14:54
수정 2022/09/22 23:52
윤제성 뉴욕생명자산운용 CIO

S&P500 연말까지 10% 더 하락
경기 많이타는 韓주식시장 걱정
한은, 환율과 금리 중 선택해야
◆ 세계지식포럼 ◆

83835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내년에도 기준금리를 내리는 방향으로는 움직이지 않을 것이다."

윤제성 뉴욕생명자산운용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연준이 21일(현지시간)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한 직후 22일 진행된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윤 CIO는 7020억달러(약 842조원) 자산 규모의 뉴욕생명자산운용을 총괄하는 세계적인 투자자다. 윤 CIO는 이번 FOMC에서 연준이 제시한 점도표(dot plot)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연준의 점도표를 살펴보면 올해 100~125bp 추가 금리 인상을 예고하고 있다"며 "연준이 11월 0.75%포인트를 인상한 뒤 12월에 여유를 두고 0.25%포인트 또는 0.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경기 침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연준이 금리 인상을 추가 단행하기로 예고한 만큼 주식시장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윤 CIO는 "S&P500지수는 이미 3600선을 향해 방향을 틀었으며, 연말까지 현 수준에서 10%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에 경기 침체가 가속화하면 10%가량 주가가 추가로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윤 CIO는 연준이 내년에도 강한 긴축 움직임을 변화시키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일각에서는 내년에 인플레이션이 다소 진정되면 비둘기파로 전환할 것이라는 주장을 제기하지만 그럴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며 "올해 말까지 금리 인상을 단행한 뒤 연준이 내년에 더 이상 금리를 올리지 않는 것만으로도 다행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 CIO가 연준의 매파적 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 것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공개 석상 발언 등을 통해 물가를 안정시키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했기 때문이다. 그는 "파월 의장은 연준의 인플레이션 목표치를 2%로 명확히 제시했다"며 "현재 8%대 수준에서 물가는 5%대로 점차 낮아지겠지만, 2%대를 달성하려면 더 공격적으로 긴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FOMC 영향으로 달러당 원화값이 13년6개월 만에 1400원 아래로 떨어진 가운데 윤 CIO는 원화의 추가 하락을 전망했다. 그는 "달러당 원화값은 연말에는 1500원까지 떨어질 것"이라며 "한국은행은 외환시장을 지킬지, 가계 소비 여력을 지킬지 금리 인상폭을 통해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윤 CIO는 한국 증시가 당분간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한국은 경기에 따라 움직이는 시장으로 인식된다"며 "현재는 전 세계 경제가 침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기 때문에 한국 시장을 걱정스럽게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윤 CIO는 "최근 미국 30년물 국채 금리가 3.6%가량 됐을 때 일부 사들였다"며 "채권 금리가 4%까지 올라갈 수 있지만, 경기가 나빠지면 다시 금리가 내려올 것이기 때문에 현재 금리 수준은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김유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