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안철수 "사이버범죄, 대량살상무기로 인식을"

입력 2022/09/22 20:27
수정 2022/09/22 23:38
◆ 세계지식포럼 / 안보로서의 사이버 보안 ◆

84006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진행된 제23회 세계지식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사이버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나서서 정책과 규제를 마련하고 전문인력을 확보해야 한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23회 세계지식포럼 '안보로서의 사이버 보안, 그리고 사이버 전쟁' 세션에서 "한국은 전 세계에서 사이버전 전력이 가장 강한 러시아·중국·북한 3개국과 지리적으로 가까워 사이버 테러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지금은 사물인터넷(IoT)을 넘어 모든 것의 인터넷(IoE)이 이뤄지는 시대"라면서 "이는 곧 스마트폰·스마트 가전·스마트카 등 해커들이 활동할 수 있는 범위가 확대된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사이버 해킹이 개인의 범위를 넘어 병원이나 군사시설로 이어진다고 생각하면 끔찍할 것"이라면서 "우리가 로봇수술을 하는데 해커가 로봇을 조작하면 환자가 죽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사이버 보안 환경이 바뀌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안 의원은 "20년 전 사이버 보안의 목적은 예방이었지만 이제는 더 이상 예방이 불가능하다"면서 "사이버 보안 전략을 조기 감지와 대응으로 바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블록체인에 대한 시각도 공유했다. 그는 "블록체인처럼 누군가를 신뢰하지 않고도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방식을 사이버 보안을 위해 적극 고려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세션에서 안 의원과 대담을 나눈 타미르 파르도 전 모사드 원장도 사이버 안보 환경이 엄중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제 사이버 범죄의 위험성을 대량 살상무기 수준으로 인식해야 한다"면서 "사이버 공격은 '조용한 핵무기'라고 정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두 연사는 향후 사이버 보안을 위해 사이버 안보와 관련된 국제기구나 조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파르도 전 원장은 "아직 어떤 국가나 단체도 국제원자력기구와 같은 단체를 설립하는 등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어 논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안 의원도 "적절한 규칙과 규범을 만들고 그에 따라 인공지능을 무기에 사용하는 것을 막는 국제 협약이 필요하다"면서 "AI의 무기 사용 금지에 관한 국제기구나 조약이 마련돼야 한다"고 했다.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