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연예

빅스 “멤버들은 재계약 원해…군대는 자연스럽고 당연한 일”

신미래 입력 2018.04.17 17:23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빅스 정규 3집 앨범 ‘EAU DE VIXX(오 드 빅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신미래 기자] 빅스(VIXX)가 엔과 홍빈이 재계약과 군대를 언급했다.

17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빅스의 정규 3집 앨범 ‘EAU DE VIXX(오 드 빅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엔은 “리더로서 자부심이 있다. 빅스가 처음부터 빛을 본 그룹이기 보다 한 계단씩 성장했다. 크게 성장하지도 한번에 1위를 찍은 적도 없다. 조금씩 성장해 탄탄하게 빅스를 만들어냈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가 좋아하는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었다. 탄탄한 과거가 저의 큰 자부심이다”며 빅스 리더로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정규 앨범으로 나온다고 했을 때 괜히 울컥하더라. 눈물도 나더라. 벌써 7년이 지났나라는 생각했다.


저한테는 울컥하는 앨범이다”고 말했다.

어느덧 빅스도 7년 차. 홍빈은 재계약에 대해 “최근 멤버들끼리 이야기했다. 멤버들 개개인의 미래가 있기 때문. 멤버들의 생각은 같다. 손잡고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그러나 재계약은 저희 의견만 충족하는 게 아니고, 회사의 의견이 있기 때문. 저는 저희가 뭉쳐있을 때 느낌도 좋고, 행복한 시간이라고 생각한다. 저희는 뭉치는 쪽으로 갈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또 엔은 “군대는 레오와 제가 시기가 가장 가깝다. 굉장히 자연스러운 거고, 당연하다. 그래서 더욱 말씀 드릴 게 없다”고 말한 뒤 “이번 앨범 사랑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되는 빅스의 정규 3집 앨범 ‘EAU DE VIXX(오 드 빅스)’에는 타이틀곡 ‘향(Scentist)’을 포함해 ‘Odd Sense’ ‘Silence’ ‘My Valentine’ ‘Circle’ ‘Good Day’ ‘Escape’ ‘Trigger’ ‘닮아’ ‘Navy&Shining Gold’ ‘도원경’ 등 총 12곡이 수록되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