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연예

강원래 “K팝은 세계 1등이지만, 방역은 꼴등”(전문)

손진아 기자
입력 2021.01.21 02:01   수정 2021.01.21 15:25
  • 공유
  •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클론 출신 강원래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에 대해 비판했다.

강원래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급 발전했던 90년대의 댄스뮤직에 큰 영향을 줬던 이태원의 춤 문화. 이태원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릿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되었고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선진국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힘들어 하는 현재 방역대책(보상과함께한 정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어 “선진국의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선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다.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크게보기
클론 출신 강원래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에 대해 비판했다. 사진=강원래 인스타그램 그는 “‘이태원발’이란 단어 때문에 나름 조용히 하란 데로 했다.


자체방역을 하고 손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했다.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원 월 1500 년 1억8천 손해봤다. 더이상 어떻게 할까요?”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태원에서 가게를 운영 중이던 강원래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을 중단했다.

이하 강원래 글 전문.

급발전했던 90년대의 댄스뮤직에 큰영향을 줬던 이태원의 춤문화.

이태원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릿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되었고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선진국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힘들어 하는 현재 방역대책(보상과함께한 정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습니다.


선진국의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선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큽니다. 이태원발이란 단어 땜에 나름 조용히 하란 데로 했습니다.

자체방역을 하고 손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했습니다.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원 월 1500 년 1억8천 손해봤습니다.

더이상 어떻게 할까요? / jinaaa@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