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강철부대’ 김상욱, 5‧18 비하 발언 사과 “실수 아닌 잘못…역사 공부할 것”(전문)

김나영 기자
입력 2021/06/15 17:54
수정 2021/06/16 07:38
‘강철부대’에 출연중인 김상욱이 5‧18 민주화 운동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김상욱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저지른 잘못 때문에 상처받았을 분들에게 사과 드리기 위해 죄송한 마음으로 글을 쓰게 됐다”라며 ‘피떡갈비’ 단어 사용에 대한 사과를 했다.

그는 “인터뷰가 끝난 이후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그 단어의 뜻이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분들을 모욕하는 뜻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라며 “‘실수’가 아닌 ‘잘못’이라는 점을 인정하고, 너무나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생각없이 내뱉어서 상처받으신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분들과 그 가족, 관련자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사과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5792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강철부대’에 출연중인 김상욱이 5‧18 민주화 운동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김상욱 SNS

앞서 김상욱은 AFC 16 웰터급 경기에서 이송하를 상대로 판정승을 거뒀고, 인터뷰에서 ‘피떡갈비’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그의 인터뷰를 본 누리꾼들은 ‘피떡갈비’ 단어가 5.18 민주화 운동의 희생자를 모욕하는 단어라고 지적했다.

▶이하 김상욱 인스타그램 전문

57929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김상욱 SNS

안녕하세요 김상욱 입니다.


제가 저지른 잘못 때문에 상처받았을 분들에게 사과 드리기 위해 죄송한 마음으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는 며칠 전 열린 afc 16 대회에서 제 시합 후 인터뷰 도중 화끈한 경기를 하고 싶었다는 의미로 ‘피떡갈비’라는 단어를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인터뷰가 끝난 이후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그 단어의 뜻이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분들을 모욕하는 뜻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실수’가 아닌 ‘잘못’이라는 점을 인정하고, 너무나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제가 생각없이 내뱉어서 상처받으신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분들과 그 가족, 관련자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사과 드립니다.

이번 인터뷰로 인한 충고와 따끔한 질책들은 잊지 않고 뼈에 깊게 새기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더불어 올바른 역사적 인식을 하기 위해 한국의 근현대사를 공부하겠습니다.

항상 기쁘고 유쾌한 내용으로, 저를 응원뿐 아니라 분에 넘치는 사랑 해주시는 분들께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었는데, 오늘은 그렇게 하지 못하고 오히려 저를 알지 못하시는 분들까지 실망을 넘어 가슴 아프게 만들어 드린 점 너무나도 죄송합니다.

앞으로 똑같은 실수 반복하지 않고, 운동만 열심히 하는 선수 김상욱이 아닌, 제대로 된 역사관을 갖추고 올바른 인성을 가진 인간 김상욱이 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