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블랙핑크 제니 응원→황선우, 성덕 됐다 “손이 떨려요..” [똑똑SNS]

손진아 기자
입력 2021/07/29 17:25
수정 2021/07/29 18:34
블랙핑크 제니가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를 응원한 가운데, 황선우가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제니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도 응원하고 있어요. 황선우 선수 파이팅”이라는 응원글을 적었다.

이와 함께 제니는 황선우 선수의 SNS 계정을 태그 걸었다.

7343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블랙핑크 제니가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를 응원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천정환 기자

이후 응원글을 확인한 황선우는 “손이 떨려요..”라고 소감을 전하며 제니의 글과 사진을 인용했다.

앞서 황선우는 있지 예지와 블랙핑크 제니의 팬임을 밝힌 바 있다.

한편 황선우는 이날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에서 47초82의 기록으로 5위에 올랐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