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에이프릴 前 멤버’ 이현주, 뒷광고 논란 사과 “혼란드려 죄송” (전문)

김나영 기자
입력 2021/08/29 20:27
수정 2021/08/30 07:32
그룹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뒷광고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이현주는 2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스타에 올린 사진 관련하여 혼란을 드린 점 죄송하다”라며 최근 불거진 뒷광고 논란에 대해 입장문을 밝혔다.

이어 “광고 태그를 추가한 제품들은 유튜브 광고로 별도 업로드할 예정인데 오해를 피하기 위해 미리 광고 표기를 하였다. 그 외 다른 협찬 태그는 단순 선물로 받은 제품이지만 감사한 마음에 사진을 올렸던 물건들에 추가하였다”라고 해명했다.

8345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현주 사진=천정환 기자

이현주는 “표기에 미숙한 부분이 있었고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앞으로도 더욱더 신경 쓰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다음은 이현주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이현주입니다.

제가 인스타에 올린 사진 관련하여 혼란을 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광고 태그를 추가한 제품들은 유튜브 광고로 별도 업로드할 예정인데 오해를 피하기 위해 미리 광고 표기를 하였습니다.

그 외 다른 협찬 태그는 단순 선물로 받은 제품이지만 감사한 마음에 사진을 올렸던 물건들에 추가하였습니다.

표기에 미숙한 부분이 있었고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앞으로도 더욱더 신경 쓰도록 하겠습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