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에스파 지젤, 흑인 비하 용어 립싱크 논란 “의도 없었다” 사과 (전문)

김나영 기자
입력 2021/10/25 15:24
수정 2021/10/25 15:59
그룹 에스파 멤버 지젤이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25일 지젤은 에스파 공식 SNS를 통해 “노래 가사 중 잘못된 단어를 입모양으로 말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그 어떤 목적으로도 의도한 것이 아니며,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노래가 나와서 흥분했었다”라며 “앞으로도 계속 배우고, 제 행동을 의식하겠다”고 덧붙였다.

10094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에스파 지젤 사진=천정환 기자

최근 온라인상에는 지젤이 촬영 현장에서 흘러나오던 노래를 따라부르는 영상이 논란이 됐다. 지젤은 노래 가사 중 ‘niggas(영어권에서 흑인을 가리키는 멸칭)’를 입모양으로 따라해 해외 팬들의 지적을 받았다.


▲이하 에스파 공식 SNS 글 전문.

Hello, this is GISELLE.

I would like to apologize for mouthing the wrongful word from the lyrics of the song that was playing on-site. I had no intentions of doing it with any purpose and got carried away when one of my favorite artist's song was played. I sincerely apologize.

I will continue to learn and be more conscious of my actions.

안녕하세요, 지젤입니다.

촬영 현장에서 흘러나오던 노래의 가사 중 잘못된 단어를 입모양으로 말한 것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저는 그 어떤 목적으로도 의도한 것이 아니며,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노래가 나와 흥분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는 앞으로도 계속 배우고, 제 행동을 의식하겠습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