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너무 세”…박정현도 놀란 우승후보 조합은? (풍류대장)[MK★TV컷]

김나영 기자
입력 2021/11/23 21:00
‘풍류대장’에서 조합 자체가 사기인 우승 후보 빅매치가 성사된다.

23일 방송되는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하 ‘풍류대장’) 8회는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압도적인 무대가 줄줄이 공개되는 가운데 탈락자 발생이 믿기지 않는 우승후보들이 맞붙는다.

2라운드에서 리쌍의 ‘누구를 위한 삶인가’로 카리스마를 폭발하며 톱10에 오른 오단해. 그는 사이키델릭 사물놀이 밴드로 힙한 사운드를 들려주는 누모리와 손을 잡는다. 오단해와 누모리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주제곡 ‘더 팬텀 오브 디 오페라(The phantom of the opera)’를 선곡해 판소리와 뮤지컬을 결합한다.

109206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풍류대장’ 사진= JTBC

오단해는 큰 일을 낼 것 같은 오페라의 유령 분장을 하고 무대에 선다.


심사위원 박정현은 “너무 세”라면서 오단해와 누모리의 컬래버레이션에 대한 기대를 드러낸다고. 무대를 씹어먹는 막강한 맹수의 만남이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또 세계관 최강자들의 결합으로 조합 자체가 사기인 팀이 등장한다. 심사위원 이적으로부터 ‘어차피 우승은 억스’라는 극찬을 들은 억스(AUX)와 국악계 아이돌 김준수가 창작곡 ‘품바’ 무대를 꾸민다. 박수와 함성을 유도하는 각설이가 되겠다는 선전포고와 함께 무대에 오른 억스&김준수. 평소 친분이 두터운 이들은 마치 처음부터 한 팀인 것처럼 완벽한 호흡으로 힙한 각설이들의 무대를 만든다.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를 곁들인 신명나는 무대에 이적이 “미쳤어”를 외친다고.

8회는 3라운드의 마지막 경연이 펼쳐지는 가운데 789점이라는 3라운드 최고점 점수를 경신한 팀이 나온다. 또한 톱10, 합격, 탈락 세 팀이 모두 1점차로 승부가 갈리는 초박빙 경연도 펼쳐진다. 여기에 심사위원 이적과 송가인이 심사 도중 눈물을 보이는 일도 발생하며 궁금증을 자아낸다. 3라운드의 치열한 경연이 끝이 나고 이어지는 4라운드는 사생결단 라이벌 매치가 진행된다. 심사위원들이 직접 선정한 라이벌끼리 생존 경쟁을 치른다.

세계관 최강자들의 초격차 맞대결로 매회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키는 ‘풍류대장’ 8회는 오늘23일 밤 9시에 JTBC에서 만날 수 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