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민♥’ 오나미, 가을의 신부 된다…9월 4일 결혼(골 때리는 외박)

손진아 기자
입력 2022/06/30 08:30
수정 2022/06/30 09:12
박민과 결혼을 약속한 오나미가 결혼 날짜를 공개했다.

개그우먼 김민경과 오나미는 지난 29일 오후 방송한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 소속 팀 FC 개벤져스와 함께 네 번째 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민경과 오나미는 오프닝부터 하이 텐션으로 등장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40대 이상과 30대로 나눠 차량에 탑승하라는 제작진의 말에 희비가 엇갈린 두 사람은 극과 극 토크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5720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박민과 결혼을 약속한 오나미가 결혼 날짜를 공개했다. 사진=방송 캡처

김민경은 조혜련과 이수근의 ‘변기 토크’에 경악하며 “30대 차 가고 싶다. 연애 얘기하고 결혼 얘기하겠지?”라며 차진 리액션으로 재미를 더했다.

반면 30대 멤버들과 함께 케이블카에 탑승한 오나미는 남자친구 박민과의 러브 스토리로 주위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오나미는 “이런 데이트를 진짜 못 해봤다.


코로나 시기여서 차나 드라이브를 주로 했다”며 케이블카를 핑크빛으로 가득 채웠다.

특히 오나미는 방송 말미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서 오는 9월 4일 박민과의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고 최초로 밝혀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