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IT·과학

"법·제도 무시한 월성1호 영구정지 철회" 요구봇물

김시균 기자
입력 2019.12.25 22:05  
  • 공유
  • 글자크기
에교협 "국민·과기계 모욕" 비판
"법과 제도를 무시하고 과학기술계를 철저히 모욕했다. 국민에게 전기요금 인상 부담을 떠넘기며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로 환경을 망치는 이번 결정을 반드시 철회하라."

에너지 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 협의회(에교협)가 지난 24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의결한 월성 1호기 운영변경허가(영구정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냈다.


25일 오후 에교협은 성명서를 통해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의결은 법과 제도를 철저하게 무시한 폭거이자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기술을 개발한 과학기술계 노력을 무시한 참을 수 없는 모욕"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에교협은 원안위가 '한수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타당성 및 한수원 이사들의 배임 행위'에 대해 감사원 감사가 아직 진행 중인데도 영구정지를 밀어붙인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생떼이자 억지"라며 "감사원 감사에서 한수원 이사회 의결의 불법성과 부당성이 드러날 경우 원안위 의결은 원천 무효가 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번 의결을 밀어붙인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에 대해서도 "책임과 권위를 포기해버린 무책임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시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