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IT·과학

SKT, 글로벌 5G 협력…아태 5개사와 TF 발족

임영신 기자
입력 2020.01.13 17:52  
  • 공유
  • 글자크기
SK텔레콤이 차세대 기술인 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 분야에서 글로벌 통신사와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SK텔레콤은 아시아·태평양 통신사 연합회 '브리지 얼라이언스' 소속 통신사인 싱가포르 '싱텔', 필리핀 '글로브', 대만 '타이완모바일', 홍콩 'HKT' 'PCCW글로벌' 등 5개사와 '글로벌 MEC 태스크포스(TF)'를 13일 발족했다고 밝혔다. 한국의 5G 기술·서비스를 수출할 수 있는 활로가 열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MEC는 무선 데이터 전송 지름길을 만들어 클라우드 게임, 자율주행·차량 관제 등 초저지연 서비스의 성능을 높이는 5G 핵심 기술이다. 이번 글로벌 MEC TF는 브리지 얼라이언스 소속 통신사가 SK텔레콤에 관련 기술 전수를 요청하고 여러 통신사가 합류하면서 결성됐다. 초대 의장사는 SK텔레콤이 맡았다. SK텔레콤은 싱텔 등 연내 5G 상용화를 준비하는 회원사와 MEC 기술과 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임영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