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IT·과학

'포스트 코로나' 게임산업 키운다…한중일 e스포츠대회 11월 열기로

이용익 기자
입력 2020.05.07 17:26  
  • 공유
  • 글자크기
문체부 게임산업진흥계획
정부가 게임을 신(新)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2024년까지 게임 산업 매출액은 19조9000억원, 수출액은 11조5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일자리를 10만2000개까지 늘리겠다는 구상이다. 현재 게임 산업 일자리는 8만5000명 수준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적극적인 규제·제도 개선으로 혁신성장 지원, 창업에서 해외 시장 진출까지 단계별 지원 강화, 게임의 긍정적 가치 확산과 e스포츠 산업 육성 등 4대 핵심 전략과 16개 역점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게임이 비대면·온라인 경제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경미한 내용에 대한 신고 의무를 면제하고 선택적 사전 신고를 도입하며 게임 등급 분류 기준을 현행 플랫폼에서 콘텐츠로 변경해 중복 분류를 막고 민간 자율 등급 분류도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기존 '오락실'에서 이용되던 아케이드 게임에 대해서는 사행화를 방지하는 선에서 경품 가격 인상과 종류 확대, 경품 교환 게임의 단계적 허용 등 규제 완화가 이뤄진다.

창업기반시설인 '글로벌게임허브센터'를 지원해 '강소 게임 기업의 전진기지'로 조성하고, 다양한 플랫폼과 분야의 게임, 실감형(VR) 등 신기술 기반 게임 제작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e스포츠 종주국의 위상을 위해 지역 상설경기장을 거점으로 PC방을 e스포츠 시설로 지정하며, 선수들을 위해서는 표준계약서 마련과 선수등록제 확대도 도입한다. e스포츠 진흥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11월에는 '한·중·일 e스포츠 대회'를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게임 이용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또 다른 규제도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계획에는 부적절한 게임 광고를 제한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국내 법인이 없는 해외 게임사업자의 국내 대리인 지정 제도를 도입하는 내용에 더해 그동안 논란이 됐던 '확률형 아이템'에 관한 정보 공개를 의무화하는 내용도 담겼다.

업계 관계자는 "구체적인 액션 플랜을 가지고 아케이드 등 다양한 플랫폼 진흥 의지를 보인 것은 반갑다"면서도 "국내 게임사들은 확률형 아이템 공표를 이행하고 있는데 자율 규제를 역행하는 모습은 아쉽다"고 지적했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