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IT·과학

한밤중 美서 터진 문제, 런던서 해결…24시간 빈틈없어

신현규 기자
입력 2020.07.05 17:46   수정 2020.07.05 19:45
  • 공유
  • 글자크기
구글 24시간 운영담당 부사장

코로나 재난서 안정성 최우선
잠들지 않는 유지보수 가능해
◆ 불붙은 원격혁명 (下) ◆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구글의 정보기술(IT) 운영팀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어떻게 대처했을까. 최근 구글 본사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비롯한 유튜브 구글 검색창 등의 안정적 24시간 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벤저민 트레이너 슬로스 부사장(사진)은 국제미디어 간담회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구글 IT 운영팀은 원격 경제 상황의 장점을 확실하게 깨닫게 됐다"고 밝혔다.

'24시간 운영담당(24/7 Operations)'이라는 특이한 직함을 갖고 있는 그는 떨어져서 일하는 것이 오히려 안정적 서비스 운영에 장점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현재 구글은 8~9개의 서로 다른 시간대에 일하고 있는 사무실이 전 세계에 분산돼 있는데, 이는 원래부터 원격으로 일하는 것에 익숙해 있었다는 뜻이다. 게다가 서비스 이용량이 폭증하는 상황이 발생해 어떤 지역 서버가 접속 장애를 겪는다고 하더라도 원격으로 서로 다른 오피스에서 대응할 수 있다고 했다. 예를 들어 미국 시간으로 모두가 잠든 밤에 미국 서버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그 시간에 깨어 있는 영국 런던 오피스에서 서버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엔지니어가 24시간 서비스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


슬로스 부사장은 "내 기억에 코로나19 이후 구글이 제공하는 서비스(검색·유튜브·클라우드 등)에 문제가 발생한 것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이전부터 '구글 글라스'를 내부적으로 활용해 증강현실을 통한 원격 네트워크 정비를 실시해 온 점도 도움이 됐다. 그는 "남미에 있는 네트워크 장비에 문제가 생길 경우 평상시 같았으면 텍사스 댈러스에 있는 엔지니어가 비행기를 타고 가서 장비를 교체해야 했을 텐데, 지금은 구글 글라스를 활용해 원격으로 장비를 교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슬로스 부사장은 20년 전부터 구글이 시행해 오고 있는 사내 IT 시스템에 대한 재난훈련 'DIRT(Disaster Recovery Test)' 덕분에 구글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구글은 예를 들어 '샌프란시스코 만에 고질라가 쳐들어와서 구글 본사가 화염에 휩싸였을 경우'에도 검색 유튜브 등의 서비스를 살릴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훈련해왔다.


아무리 낮은 확률의 일이라도 벌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일이 벌어지지 않기를 기도하는 것은 전략이 아니다(Hope is not a strategy)'는 정신으로 최악을 대비하는 훈련을 해왔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실리콘밸리 = 신현규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