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IT·과학

LG유플러스·펄어비스, 클라우드로 '검은사막' 서비스

이용익 기자
입력 2020.07.29 16:07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LG유플러스가 펄어비스와 손잡고 전 세계 1700만 게이머가 선택한 대작 게임 '검은사막'을 클라우드로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29일 '검은사막'을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GeForce NOW)'를 통해 이날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 5G 고객들과 U+인터넷 이용자들은 지포스나우 PC버전을 통해 노트북이나 집안의 구형 PC에서도 클라우드 서비스가 제공하는 고퀄리티의 '검은사막' 게임을 무료로 즐길 수 있게 됐다.

'검은사막'은 펄어비스가 150개국 12개 언어로 제공하는 PC게임으로, 2014년 12월 출시 이후 누적 이용자가 1700만명에 이르는 '텐 밀리언셀러'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다. 종전에는 노트북이나 저사양 PC에서 '검은사막' 구동이 불가능했지만 클라우드를 이용해 새로운 유저층을 늘릴 수 있게 됐다.


김경만 펄어비스 최고사업책임자(CBO)는 "보다 많은 게이머에게 초고화질 게임 콘텐츠가 제공하는 환상적인 플레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5G망을 제공하는 LG유플러스와 지포스나우를 운용하는 엔비디아 입장에서도 반가운 일이다. 현재 지포스나우를 통해 서비스되는 게임도 약 300여종이지만 글로벌을 대상으로 서비스하는 국내 게임사와의 협업을 통해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라이엇게임즈(리그오브레전드), 스퀘어에닉스(툼레이더), 번지(데스티니 가디언즈)에 이어 다른 대작 게임사들도 클라우드 게임 대열에 합류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손민선 LG유플러스 클라우드서비스담당 상무는 "지포스나우를 통해 고퀄리티의 게임도 게임전용 PC가 아닌 노트북이나 집에 있는 PC에서도 충분히 즐길 수 있게 됐다"며 "디바이스의 한계를 넘어 언제 어디서나 클라우드로 연결되는 게임세상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라는 각오를 남겼다.


LG유플러스는 '검은사막' 서비스를 시작하며 공격적인 마케팅도 펼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이달 29일부터 8월 19일까지 SKT와 KT고객에게도 '지포스나우 PC 체험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LG유플러스 홈페이지를 통해 지포스나우 1개월 PC 체험권을 신청할 수 있으며, 지포스나우로 '검은사막'을 플레이하고 인증한 고객을 대상으로 갤럭시북 플렉스와 레이저 게이밍 키보드, 마우스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