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IT·과학

전북 남원 '300㎜ 장대비'에 산사태·침수 속출…이재민 1천70명

입력 2020.08.08 14:20   수정 2020.08.08 18:02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물에 잠긴 남원시내

전북 남원시는 8일 내린 폭우로 총 70건의 피해 사례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산동면 요동마을과 주천면 은송리에서는 산사태로 주택이 부서져 주민 20여명이 대피했고, 금지면에서는 금곡교 제방 일부가 유실돼 주민 600여명이 대피하는 등 총 1천7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도로 15곳이 침수 또는 일부 유실됐으며 축사 4곳도 물에 잠겼다.

108개 마을에서는 상수도 공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산사태

농경지 침수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남원 지역에는 이날 하루 300㎜가 넘는 장대비가 내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