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익스플로러 내년에도 계속 쓸 수 있어…오피스만 지원 중단"

입력 2020/08/19 11:42
8523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마이크로소프트(MS)의 웹 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내년에 지원이 중단된다는 일부 보도 내용과 달리 당분간 계속 쓸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MS는 17일(현지시간) 개발자 커뮤니티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 365' 앱과 서비스는 내년부터 인터넷 익스플로러 11(IE 11)을 지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내년 8월 17일부터는 구독형 오피스 '마이크로소프트365(M365)'를 IE 11에서 쓸 수 없다. 이에 앞서 올해 11월 30일부터는 협업 도구인 '팀즈' 앱 지원이 중단된다.

그런데 이는 MS의 일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IE 11에서 쓸 수 없다는 뜻이지, IE가 아예 사라진다는 의미는 아니다.




MS는 "위에 열거한 날짜부터 IE 11로 M365 앱과 서비스를 쓸 수 없지만, IE 11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란 점과 소비자가 보유한 옛 IE 11 앱과 투자 자산은 계속 작동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명시했다.

실제로 MS의 수명 주기(Life Cycle) 문서에는 IE 11이 윈도 10의 수명 주기 정책을 따르는 것으로 명시돼 있다. 즉, 윈도 10이 계속 지원되는 한 IE 11을 계속 쓸 수 있는 셈이다.

한국MS 관계자는 "IE 11이 윈도에 컴포넌트(구성요소)로 들어가기 때문에 해당 윈도의 수명 주기를 따라간다"며 "내년에 IE 11 지원이 종료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85235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