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IT·과학

'진짜 5G' 서비스는 내년부터

임영신 기자
입력 2020.10.18 18:04   수정 2020.10.18 19:25
  • 공유
  • 글자크기
이통사 기지국 4만5천곳 구축

연내 시범망설치후 시험통신
스마트팩토리와 원격의료 등
기업 특화서비스에 우선 적용
◆ 논란의 5G 긴급점검 (上) ◆

이미지 크게보기
애플이 첫 5G(5세대) 스마트폰 아이폰12를 출시하면서 '진짜 5G'로 불리는 28기가헤르츠(㎓)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정부와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지난해 5G 상용화 초기 때 설명했던 것처럼 LTE보다 20배 빠른 속도가 나오려면, 28㎓ 주파수 대역과 5G만 사용하는 SA(단독모드)를 함께 적용해야 한다. 현재 국내 5G 서비스는 3.5㎓ 중대역 주파수에서 4세대 이동통신(LTE)과 망을 함께 쓰는 비단독모드(NSA) 방식이다.

1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국내 이통 3사는 28㎓와 SA 서비스 상용화 시기를 내년으로 늦추기로 방침을 세웠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연말까지 28㎓ 서비스를 위한 시범망을 구축하고, 내년부터 서비스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이통사들은 5G와 관련해선 현재 '투트랙'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3.5㎓ 주파수를 기반으로 전국망을 깔고, 대규모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처리해야 하는 지역에만 28㎓ 기지국을 구축하겠다는 얘기다.


사실 주파수는 대역이 낮을수록 회절률이 좋아 장애물을 잘 피해가는 장점이 있다. 3.5㎓는 이런 특성 때문에 광범위한 지역에서 서비스가 가능하다. 반면 28㎓는 초대용량 데이터를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하는 등 5G의 특성을 최대치로 살릴 수 있지만, 직진성이 강해 나뭇잎에도 방해를 받을 정도다. 도달거리가 짧아 50m 안팎의 간격으로 기지국을 촘촘하게 깔아야 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이통사들이 정부로부터 28㎓ 주파수를 할당 받아서 각사가 내년까지 28㎓ 기지국을 의무적으로 1만5000개 설치해야 한다"며 "관련 설비도 개발되고 있는 만큼 연내 시범망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와 이통사는 일단 28㎓ 서비스를 기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스마트팩토리나 원격의료 등 기업용(B2B) 특화 서비스에 우선 적용하는 게 현실적"이라며 "적용할 기업을 발굴 중"이라고 말했다.

[임영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