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아이티라떼] 삼성·애플 '걸어야 산다'

입력 2021/01/10 17:33
수정 2021/01/10 21:22
289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번에 헬스도우미를 놓고 삼성전자와 애플이 맞붙었습니다. 새해를 맞아 다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는데요. 과연 누가 작심삼일을 막아줄까요.

삼성전자는 12일부터 건강 관리 애플리케이션(앱) '삼성 헬스'를 업그레이드합니다. 기존 1대1 걸음 수 대결에서 본인을 포함해 최대 10명까지 대결을 할 수 있게 된다고 해요. 도전 타이틀이나 도전 기간, 목표 걸음 수를 놓고도 대결이 가능해져요. 동시에 최대 20개까지도 도전을 만들 수 있어요. 가족, 친구, 동료와 떨어져 있을 때도 각자 운동하면서 동기부여를 할 수 있는 거죠.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 헬스 앱 '도전 기능' 이용자들 걸음 수가 전체 사용자 평균 걸음 수 대비 22%가량 많다고 합니다. 동기부여와 경쟁이 목표 달성에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2893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애플도 지난달 중순 스마트워치 애플워치 시리즈에 '유산소 피트니스 알림'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워치OS 7.2 버전에서 도입된 이 기능은 최대산소섭취량을 측정해줍니다. 자신의 성별·연령대에서 유산소 레벨이 어느 정도인지 표시해주는 건데요. 최대산소섭취량은 자신의 건강 상태를 보여주는 지표이고 운동을 많이 할수록 높게 측정됩니다.

[홍성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