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IT·과학

특허청, AI·데이터 등 신기술 보호 체계 구축 및 활용 강화 나선다

이종화 기자
입력 2021.02.23 16:07  
  • 공유
  • 글자크기
디지털 뉴딜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인공지능(AI)·데이터 등 디지털 신기술을 보호하고 대국민 활용을 확대하기 위한 청사진이 마련됐다.

23일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국무총리 주재 제28회 국가지식재산위원회에서 'AI·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지식재산 혁신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 전략은 AI·데이터 등 새롭게 보호해야 할 디지털 지식재산이 대두되며 수립됐다.


정부는 'AI·데이터 기반 지식재산 혁신으로 디지털 강국 실현'이란 비전을 갖고 4대 전략과 8개 세부과제를 마련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가속화된 디지털 전환 흐름 속에서 AI 창작물, 데이터, 홀로그램 상표, 화상디자인 등을 보호하기 위한 전략이란게 특허청의 설명이다.

이번에 발표된 4개 전략엔 △디지털 전환 대응을 위한 지식재산 법·제도 혁신 △개인·기업이 지식재산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 △지식재산 기반 디지털 산업 경쟁력 강화 △새로운 지식재산 통상질서 선도 등이 포함됐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지식재산 제도가 발달한 영국과 미국이 과거 산업혁명을 주도하여 경제적 부흥을 누렸듯이, 지식재산을 혁신하여 AI, 데이터 등 디지털 산업 경쟁력을 갖추고 우리 경제가 디지털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