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IT·과학

[IT] "데이터로 보는 선수 움직임…경기 현장보다 더 실감나요"

홍성용 기자
입력 2021.02.24 04:01   수정 2021.02.24 06:51
  • 공유
  • 글자크기
인터뷰/ 분데스리가로 간 AWS

맷 허스트 AWS 마케팅 총괄
지몬 롤페스 레버쿠젠 디렉터

공격 구역·선수 평균위치 등
초단위 분석해 흐름 보여주는
AWS '분데스리가 매치 팩트'

예상 밖 득점에 환호하던 팀과 팬
낮은 골 성공확률 확인 후 더 열광

포뮬러원·NFL도 혁신기술 도입
"스포츠 산업에 응용 가능성 무한…
경기에 대한 인사이트 제공 핵심"
이미지 크게보기
지몬 롤페스 레버쿠젠 스포츠 디렉터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하프라인 근처에서 쏜 골이 들어갈 확률은 6%도 되지 않았는데요. 역시 세 시즌 연속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득점왕에 오른 골잡이의 면모를 보여줍니다."

전 세계 대표 프로축구 리그인 분데스리가 캐스터는 선수들의 '원더골'에 놀라며 소리치는 경우가 있다. 이때 캐스터가 설명하는 '기대득점(Bundesliga Match Facts xGoals)' '주요 공격구역(Attacking Zone)' '가장 압박받는 선수(The Most Pressed Player)' 등 선수 데이터에 기반한 수치가 경기 중계 화면 상단에 뜬다. 한 자릿수 확률에도 골을 넣는 선수의 움직임에 팬들은 두 주먹을 불끈 쥔 채 환호하고, 상대편의 거센 수비 압박을 뚫고 또다시 우리 편 공격수의 골이 나기를 몹시 바란다.

이미지 크게보기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처럼 경기 도중 선수의 움직임을 정량화한 데이터는 어떻게 만들어낼까. 분데스리가는 2019~2020시즌부터 아마존웹서비스(AWS)의 기술에 기반한 '분데스리가 매치 팩트(Match Facts)' 솔루션을 도입해 선수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 경기 곳곳에 전 세계 1위 클라우드 플랫폼 AWS의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고성능컴퓨팅 등 차세대 혁신 기술이 숨어 있는 것이다.


독일 전 축구 국가대표를 역임하고, 분데스리가 클럽 레버쿠젠에서 손흥민 선수와 한솥밥을 먹었던 지몬 롤페스는 현재 AWS의 기술 홍보대사(테크니컬 앰배서더)를 맡고 있다. 롤페스 바이어 04 레버쿠젠 스포츠디렉터는 최근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분데스리가 매치 팩트는 실시간 통계다. 데이터 수집부터 분석까지 AWS 기술 기반으로 운영되며, 팬과 중계진에게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제공한다. 축구 경기 중 통계를 기반으로 축구 팬들에게 인사이트를 전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매치 팩트의 주요 분석 데이터는 '주요 공격구역' '평균 포지션 트렌드' '기대득점 ' 등이 있다. 롤페스는 "'주요 공격구역' 수치는 우리 팀이나 상대 팀이 좌측, 우측 측면, 중원 등 어느 구역에서 가장 효과적으로 공격을 수행하는지 보여준다. 또 선수들의 평균 위치를 보여주는 '애버리지 포지션' 분석을 통해 선수 교체나 전술 변화가 전체 경기 흐름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할 수 있다. 경기 스토리가 훨씬 풍부해진다"고 밝혔다.


데이터에 기반해 경기와 팀, 선수를 분석하면서 리그 전반에 대한 통찰력이 높아지는 한편 팬들이 경기를 즐기는 수준도 높아진다는 얘기다.

특히 골 넣는 확률을 분석하는 '기대득점' 수치는 감독과 선수가 가장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도구다. 맷 허스트 AWS 스포츠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총괄은 "2020년 5월 바이에른 뮌헨과 도르트문트와의 경기에서 요주아 키미히 선수가 20m 골대 전방에서 골을 넣었다"며 "기대득점 솔루션으로 예측했을 때 이 슛이 득점으로 이어질 확률이 6%밖에 되지 않는다고 했는데, 해당 경기 유일한 득점이었다. 매치 팩트의 수치를 확인하며 팀과 팬들은 해당 선수의 재능에 놀라워한다. 경기 전반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것이다. 매치 팩트가 기술과 현장을 잘 연결해주고 있는 셈"이라고 밝혔다.

이미지 크게보기
맷 허스트 AWS 스포츠 마케팅 총괄 포뮬러원(Formula 1), 미국프로풋볼(NFL) 등 스포츠 단체에서도 AWS 기술을 이미 활용하고 있다. 허스트 총괄은 "스포츠 산업은 AWS의 혁신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분야다. F1 경기는 최고 350㎞/h로 달리는 트랙 위에서 순식간에 의사결정을 내려야 하는 경우에 AWS의 고성능 컴퓨팅 기술을 사용한다.


NFL에도 AWS 머신러닝 기술을 도입했다"며 "경기에 대한 향상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게 핵심"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AWS의 스포츠 산업 투자는 AWS의 '고객 중심' 철학과 맞닿아있다. 그는 "AWS는 고객들과 파트너사들의 비즈니스 문제점을 혁신을 통해 해결하고자 한다. 고객이 지향하는 종착점을 확인하고, 그걸 달성하기 위해 어떤 길로 가야 하는지 모색하는 것"이라며 "AWS는 고객에게 집착하는 수준으로, 고객이 원하는 것을 찾아내고 도달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한다"고 밝혔다.

[홍성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