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IT 유튜버 '잇섭(ITsub)'발 인터넷 속도 논란…곳곳서 '셀프 속도측정'

입력 2021/04/19 16:56
수정 2021/04/19 19:42
방통위 "구조적 문제인지, 개별 이슈인지 들여다볼 것…필요하면 과기정통부와 협력"
KT, 기술부서, 고객부서 전방위 원인 파악 "사용자 납득할 수 있는 설명할 것"
3763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19일 새벽 NIA 홈페이지에서 서울 마포구 KT 인터넷 품질을 측정한 모습. 500Mbps 요금제임에도 90Mbps 다운로드 속도가 나와 동일상품 평균 속도(489Mbps)보다 낮은 값이 나왔다. KT측은 유선, 와이파이 여부, 공유기와 트래픽 등 댁내 사용환경이 품질 진단에 변수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IT 유튜버 잇섭(ITsub)이 올린 인터넷 속도 측정 동영상이 120만 조회수를 돌파하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소비자들이 너도나도 '셀프 속도측정'에 나서면서 "몇년전부터 이어져 온 문제다", "나도 제대로 된 속도를 서비스 받지 못하고 있다" 등 반응이 확산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해당 이슈가 구조적 문제인지 개별 오류인지를 들여다보고, 필요하면 과기정통부와 협력겠다는 계획이다.

잇섭은 앞서 월8만8000원의 10Gbps 인터넷 요금제를 사용중인데 속도를 측정해보니 100Mbps 속도가 나오고, 고객센터에 전화해서 항의하면 속도가 제대로 나오는 사태가 이사 전후로 2번 연속 반복됐다고 지적하며 영상을 공유했다.


KT 인터넷 요금제는 2만2000원의 100Mbps 부터 3만3000원의 500Mbps, 1Gbps, 2.5Gbps, 5Gbps, 10Gbps 순으로 올라간다. 가장 비싼 요금제를 사용하고 있음에도 실제 속도는 속도제한이 걸려 100Mbps 요금제와 같게 나왔다는 것이다. 100Mbps는 초당 100메가비트가 전송된다는 것으로 초당 12.5메가바이트가 전송된다는 의미다. 8비트가 1바이트이기 때문이다.

잇섭은 특히 고객센터에 항의를 하면 속도를 올려주고, 그렇지 않으면 낮은 속도를 제공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고객이 직접 속도를 측정하고 증명해야만 조치를 해주는 데 이마저 모두 고객에게 입증책임을 돌린다는 것이다.

19일 KT에 따르면 이 영상이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면서 KT는 기술, 고객부서 등 유관부서가 모두 모여 회의를 하고 원인분석, 재발방지대책 마련 등을 위한 조치에 나섰다.


KT 측은 현황파악을 마치고, 언론에 나서기보다는 우선 KT 서비스 이용자인 유튜버 잇섭에게 납득할 수 있는 설명을 먼저 한다는 계획이다. KT 측은 '구조적 문제가 아닌지', '대부분 이용자들에게 속도제한을 걸고 있는 것 아닌지' 등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해당영상에는 '통신사에서 은근슬쩍 속도를 낮추고 전화오면 고치는 거 몇년전부터 말 많았다', '방금 KT에 전화해서 100메가 가입했는데 왜 17메가밖에 안나오냐고 하니까 신호 초기화해준다 하고 방금 다시 측정해보니 96메가 나온다. 못한게 아니라, 할 수 있었으면서 여태까지 안한거였나?', '영상 덕분에 LG유플러스 500메가 인터넷 쓰는 줄 알았던 우리집 100메가도 안된다는거 알았다. LG나 SK도 다 한통속이다' 등 댓글들이 달렸다.

이와 관련해 이소라 방송통신위원회 이용자보호과장은 "구조적 문제인지, 개별 이슈인지 들여다볼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과기정통부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자 약관과 관련된 부분은 과기정통부가 담당하고, 약관에 따라 통신 품질이 제대로 제공되고 있는지는 방송통신위원회가 담당한다. 과기정통부 이정순 통신이용제도과장도 "약관에 최저속도 피해보상 기준이 마련돼 있다"며 "약관과 다르게 서비스되고 있는지는 방통위에서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T 이용자약관에는 '최저보장속도(SLA, Service Level Agreement)'가 규정돼 있다. 10Gbps 요금제는 최저속도가 3Gbps, 500Mbps 요금제는 최저속도가 250Mbps다. KT 속도측정서버에서 30분동안 5회 이상 속도 측정해 횟수의 60% 이상이 최저속도에 미달할 경우 통신사가 보상을 해줘야 한다. 보상금액은 해당일 이용요금을 감면하는 것이고, 월 5일 이상 감면을 받는 경우 할인반환금 없이 해약이 가능하다.

통신속도와 관련해서는 QoS(Quality of Service) 관리도 이뤄진다. 데이터를 많이 사용하는 헤비유저가 데이터를 1일 정해진 양보다 많이 사용할 경우 속도를 100Mbps로 제한하는 경우다. 잇섭의 경우 데이터 사용량 통계도 있는데 10Gbps 요금제 1일 데이터 량을 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승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