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롯데정보통신 '운전석 없는 자율주행셔틀' 국내 첫 임시운행허가

입력 2021/06/16 16:12
58361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롯데정보통신 자율주행셔틀이 세종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구간 일대에서 실증운행하고 있다. [사진 = 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이 세종시에서 '운전석 없는 자율주행셔틀' 임시운행허가를 국내 최초로 취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3월 '자율주행자동차의 안전운행요건 및 시험운행 등에 관한 규정'이 개정된 후 허가를 취득한 첫 사례다.

뉴질랜드 자율주행 전문기업 오미오와 함께 개발한 이 셔틀은 좌식 4명, 입식 11명으로 총 15명이 탑승 가능하다. 차선 유지나 차로 변경, 끼어들기와 같은 도로 상황과 보행자나 자전거로 인한 돌발상황 시험도 마쳤다. 회사 측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4단계 자율주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는 스스로 상황을 인지하고 판단해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하지 않은 상태에서 운행할 수 있는 정도의 기능을 갖추고 있다.


롯데정보통신은 5년의 임시운행허가 기간을 활용해 한국교통연구원과 세종시 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셔틀 시험·연구, 시범 서비스 등을 통한 공공 자율주행셔틀 시장 선점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 자율주행셔틀 상용화를 통해 ▲교통약자를 위한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서비스 ▲택배·우편 등 자율주행 물류 ▲공원·캠퍼스 산업단지 내 자율주행셔틀 등도 추진할 전망이다.

[홍성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