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AZ접종 후 혈전증 발생…30대 남성 국내 첫 사망

입력 2021/06/16 23:00
◆ 격리기준 논란 ◆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SS)이 확인된 접종자가 16일 숨을 거뒀다. 사망자는 30대 초반 남성으로 5월 27일 아스트라제네카(AZ) 잔여 백신을 접종받고 6월 5일 심한 두통과 구토에 시달리다 의료기관을 찾았다. 그러나 호전이 없었고 6월 8일 증상 악화로 상급병원에 내원해 TTS가 의심돼 항체 검사를 받은 결과 15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으로 알려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으로 사망한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김시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