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바늘로 찌르는듯한 고통의 통풍…여름철 콜라 사이다도 안된다

입력 2021/07/29 14:25
수정 2021/07/29 23:10
엄지발가락 붓고 통증 악화…신장 기능 이상이 주요 원인
아스피린 같은 약 복용도 요산 배출 억제해 요산 농도 높여
물 매일 10~12컵 마시고 퓨린많은 등푸른 생선 섭취 줄여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와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집에서 치킨과 맥주(치맥)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치킨과 맥주에 치명적인 질환이 있다. 바로 '통풍'이다.

통풍은 우리 몸에 요산이 제대로 배출되지 못해 쌓여 발생하는 질환이다. 과다한 요산은 서로 뭉쳐 뾰족한 결정체를 이루고 관절의 연골과 힘줄, 주위 조직으로 침투해 염증을 일으킨다. 혈액내 요산 농도의 기준치는 6.8 mg/dl로 이 수치를 넘어가면 혈액에서 포화량을 초과해 요산결정체가 침착하게 된다.

통풍의 주요 증상은 날카로운 통증이다. 질환명인 통풍도 바람만 스쳐도 아플 정도라는 증상에서 붙여졌다.


특히 대한류마티스학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통풍의 첫 증상은 엄지발가락이 56~78%로 가장 많았고 이어 발등 25~20%, 발목, 팔, 손가락 순으로 나타났다.

건국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이상헌 교수는 "엄지발가락, 발목, 무릎 등의 관절 중 한 군데가 붉게 부어오르고 열감이 느껴지고 이어 통증이 심하게 나타난다"며 "통증은 몇 시간 이내 사라지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는 약 2~3일 지속되고 심한 경우 몇 주간 지속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상헌 교수는 이어 "통풍은 갑자기 발생할 때가 많은데 대게 심한 운동을 하고 난 뒤나 과음, 고단백 음식을 섭취한 다음날 아침이나 큰 수술 후 나타난다"고 덧붙였다.

요산이 축적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요산은 핵산의 구성 성분인 퓨린의 최종 분해 산물이다. 단백질을 섭취하면 핵산 성분인 퓨린이 체내 대사과정을 거치면서 요산이 된다.

치킨 같은 고기류는 고단백식품으로 퓨린 함유량이 높다. 맥주의 주 원료인 맥주보리에도 퓨린이 많다. 소주보다는 맥주 섭취후에 잘 발생하는 이유는 맥주에 퓨린도 높고, 소주보다는 많은 양을 섭취하기 때문이다.

복용 중인 약의 영향도 있을 수 있다.


이상헌 교수는 "뇌졸중이나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복용하는 아스피린이나 이뇨제, 베타차단제도 요산 배설을 억제해 요산 농도를 높인다"고 말했다.

주요 원인은 신장기능 장애이다. 요산의 2/3는 신장에서 걸러져 소변으로 배출되지만, 요산 배출 펌프에 선천적 혹은 후천적으로 장애가 생기면 요산 배출량이 줄면서 통풍이 생긴다.

특히 여름에는 무더위로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탈수되면서 혈액 속 요산의 농도는 더욱 진해진다.

치료는 요산억제제의 지속적인 복용이다. 요산이 계속 쌓일 경우, 신장에도 요산덩어리가 침착해 결석이 생기거나 신부전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이 교수는 "요산억제제를 통해 혈청산요산치를 6mg/dl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에 실패하는 요인은 통증이 없어지면 완치가 된 것으로 오인하고 약물 복용을 임의 중단하는 경우"라고 설명했다.

또 물을 매일 10~12컵(2ℓ)이상으로 마시는 것도 요산 결정이 소변으로 배출되는 데 도움이 된다. 식습관 조절도 필요하다. 금주는 필수다. 알코올은 요산 생성을 증가시키는 반면, 요산 배설을 억제한다. 콜라, 사이다 등 당분이 많은 탄산음료도 피해야 한다.

이상헌 교수는 "내장류와 고기, 고등어 같은 푸른 생선, 멸치 등 퓨린 함량이 높은 음식도 가급적 줄이는 것이 좋다"며 "다만 알코올에 비해 지속적인 섭취하는 경우가 드물고, 포만감으로 인해 일정량 이상 섭취가 제한되는 점으로 크게 우려할 부분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