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정부, 코로나19 백신 기술 자립 지원 방안 모색

입력 2021/07/29 15:49
보건복지부-특허청 특허 분석 설명회 개최
정부가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등 백신 기술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29일 보건복지부와 특허청,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국내 백신 기업 및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관련 특허 분석 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설명회에서 특허청은 우리 기업이 메신저리보핵산(mRNA) 플랫폼 기반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생산할 경우 예상되는 생산공정별 특허 이슈에 대한 중간 분석 결과를 공유했다. 생산 공정별 주요 기술 및 원자재, 핵심 특허, 주요 특허 분쟁 현황 등도 발표했다. 앞으로도 특허청은 백신 개발 기업의 특허 전략 수립에 참고할 수 있는 특허분석 결과를 추가 제공하기로 했다.

또 특허청은 지난달 23일부터 시행된 백신 신기술에 대한 우선심사 제도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해당 제도는 백신을 개발하는 기업 또는 국내에서 백신을 생산하거나 임상을 진행 중인 기업이 출원하는 특허에 대해 우선적으로 심사하는 제도다. 이 제도를 통해 통상 14개월이 걸리던 심사기간이 약 2개월로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앞서 정부는 글로벌 백신 허브로의 도약을 목표로 지난달 3일 범정부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를 구성했다. 특허청은 이 TF에 참여해 국내 백신 기술 자립화를 위한 맞춤형 특허 전략 구성, 기술 보호·분쟁 대응 지원 등을 통해 백신 기업을 돕고 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백신 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해 범정부 지원체계가 가동되고 있으며 특허 뿐만 아니라 각 부처의 지원 정책을 패키지로 연계·제공해 백신 기업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