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넥슨 '누구나 무료로 프로그래밍 배우는 세상' 만든다

입력 2021/07/29 16:12
비영리단체 비브라스코리아와 손잡고
청소년 프로그래밍 저변 확대 팔 걷어
73392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넥슨재단이 비브라스코리아와 업무협약을 맺고 청소년 코딩교육용 무료 플랫폼을 개발한다. 두 기관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찰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정욱 넥슨재단 이사장, 김동윤 비브라스코리아 대표, 이정현 넥슨코리아 대표. [사진 제공 = 넥슨]

"어떤 환경에서든 누구나 프로그래밍을 배워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 꿈의 크기를 키울 수 있습니다"

김정욱 넥슨재단 이사장은 청소년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와 프로그래밍 저변 확대의 목표를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넥슨재단은 지난 11일 국내 정보 교사 및 교수진으로 구성된 비영리단체 비브라스코리아와 함께 누구나 무료로 프로그래밍을 배울 수 있는 학습 플랫폼 '비브라스 프로그래밍(가칭)'을 개발, 보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브라스 프로그래밍은 프로그래밍의 기초가 되는 컴퓨팅 사고력(Computational Thinking)을 키워주고, 텍스트 코딩 입문부터 심화 학습까지를 아우르는 전방위 교육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교육 단계를 매우 세밀하게 나누어 가르치는 '미소교육기법'을 세계 최초로 프로그래밍 교육에 적용해 초심자도 단계적이고 체계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단순히 프로그래밍 교육 자료를 제공하는 무료 사이트가 아닌, 실제 정보 교사들이 기획과 개발에 참여하는 프로젝트라는 점도 주목된다. 김 이사장은 "비브라스코리아의 교사 및 교수진들은 대한민국 정보 교육의 일선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분들"이라며 "이 분들이 직접 교육 콘텐츠를 구성하고 플랫폼을 개발하기 때문에 교육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주요 내용들이 체계적으로 반영되고 공교육 내에서의 활용도와 파급력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했다.

플랫폼 개발을 총괄하는 비브라스코리아의 김성열 교수(정보올림피아드 위원장)는 "프로그래밍을 학습할 때 아이들이 가장 어려워하고 많이 포기하는 구간이 텍스트 기반 코딩으로 진입하는 과정"이라며 "학습 난이도를 세밀하게 구분하고 아이들이 스스로도 충분히 이해하고 연습해볼 수 있는 교육 콘텐츠로 구성해 원활하게 텍스트 코딩의 개념을 익힐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누구나 꿈 이룰 수 있도록…프로그래밍 교육 장벽 없앤다


73392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넥슨재단이 비브라스코리아와 개발중인 `비브라스 프로그래밍(가칭)` 인포그래픽. [사진 제공 = 넥슨]

넥슨은 이와 같은 학습 플랫폼의 개발을 추진하게 된 배경으로 청소년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와 프로그래밍 저변 확대를 꼽았다.


2015 개정교육과정에 따라 중학교는 2018년, 초등학교는 2019년부터 소프트웨어 교육이 의무화됐지만, 아직까지 체계적인 교육 커리큘럼이나 양질의 무료 학습 자료를 찾아보기는 쉽지 않다. 많은 학생들이 체계적인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일부는 고가의 사교육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프로그래밍 교육 진입장벽이 높으면 높을 수록 이는 고스란히 '디지털 격차(Digital Divide)'로 이어진다. 넥슨은 지난 6월 유튜브 채널 '씨리얼'을 통해 청소년간 디지털 교육 격차에 대한 영상 제작을 후원하기도 했다. '용돈 없는 청소년' 시리즈 중 한 꼭지로 제작된 이 영상은 청소년들이 꿈을 달성하는 데 필요한 요인 중 많은 부분이 지역, 소득 수준 등의 환경적 영향을 받는다는 점에 주목하고 정보기술(IT) 교육의 접근성에 대한 문제를 짚어냈다. 이 영상에는 공개 한 달 여 만에 26만 회 이상의 조회수와 1000여 개의 댓글이 달렸다.


19년째 정보 교과를 담당하며 학생들이 프로그래밍을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수업을 진행해온 정웅열 선생님은 이 영상에서 "제가 생각하는 정의로운 교육은 학생 입장에서 억울하지 않은 교육"이라며 "(아이들 학습의) 결과를 결정하는 요인이 여러 배경 조건들로 좌우된다면 억울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넥슨재단과 비브라스코리아가 개발할 무료 프로그래밍 학습 플랫폼은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된다. 여러 제약 때문에 학습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거나, 자료나 커리큘럼의 부재로 프로그래밍 공부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청소년들은 비브라스 프로그래밍을 통해 보다 자유롭게 자신의 꿈을 실현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넥슨 "창의적인 미래 인재 양성 위해 다각도로 지원할 것"


넥슨은 청소년 프로그래밍 교육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왔다. 지난 2016년부터 프로그래밍에 대한 청소년들의 관심 제고를 위해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NYPC)'를 운영해왔고, 2017년부터는 청소년들이 IT 진로를 꿈꿀 수 있도록 돕는 멘토링 프로그램 'NYPC 토크콘서트'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코딩의 필수덕목인 논리력, 정보력, 컴퓨팅 사고력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국제 컴퓨팅 사고력 경진대회 '한국 비버 챌린지 2018'을 공식 후원하며 대회 인지도를 높였고, 2017년 5월과 10월에는 각각 온·오프라인 알고리즘(코딩) 대회 '선데이코딩'을 공식 후원했다. 소프트웨어 교육 플랫폼 '엔트리'를 운영 중인 커넥트재단에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의 IP를 제공하는 등 코딩 경험 플랫폼 마련에도 적극 투자하고 있다.

또한 어린이들의 문제 해결 및 코딩 능력을 향상시키는 노블 엔지니어링(Novel Engineering, 소설 공학) 교육 프로젝트 '하이파이브 챌린지'를 진행하고, '브릭(Brick)'을 활용한 창의적인 놀이문화를 국내외 어린이들에게 전파하기 위해 다양한 브릭 기부 사업도 펼치고 있다.

김 이사장은 "비브라스 프로그래밍이 누구에게나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도구로 활용될 수 있도록 개발해나갈 것"이라며 "넥슨재단은 앞으로도 국내외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법을 다각도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신찬옥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