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서울시 "국가로봇테스트필드를 마곡으로"…유치 신청

입력 2021/08/01 11:15
74201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마곡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조감도

서울시는 '국가로봇테스트필드'를 마곡R&D산업단지에 조성하는 내용의 유치 계획서를 지난달 30일 정부 측에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국가로봇테스트필드는 물류·자율주행·방역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 로봇 실증을 위한 인프라와 인증 기관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2023년부터 2029년까지 국비 2천300억원을 포함해 총 3천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국내에서 국가로봇테스트필드가 조성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마곡R&D산업단지 내 8만5천479㎡(감정평가액 7천억원)를 유치 부지로 제안했다.

시는 로봇 산업의 배후 수요가 풍부하고, 접근성이 뛰어난 점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한국로봇산업협회에 따르면 전문 서비스 로봇 기업의 64%가 수도권에 있고, 로봇 생산액 또한 수도권이 72%를 차지한다.

시는 로봇 분야 연구소가 마곡과 양재동에 집중돼 있고, 기술개발 및 기업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이 가능한 점도 경쟁력으로 꼽았다.

서울시는 "서비스 로봇은 접근성과 관련 기업의 배후 수요가 중요하다"며 "마곡 지구는 두 요소를 모두 충족하는 거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