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네이버, 브랜디에 200억원 추가 투자…동대문 상품 연내 日 판매

입력 2021/08/04 10:55
75327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브랜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커머스 플랫폼 기업 브랜디는 네이버로부터 20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네이버 100억원 단독 투자와 올해 5월 양사 전략적 제휴에 이은 것으로, 네이버의 총투자금액은 300억원이다. 브랜디는 총 750억원을 투자 유치했다.

브랜디는 네이버와 함께 올해 안에 일본 시장에 진출해 동대문 도소매 상품의 판매를 시작할 방침이다.

브랜디 물류 센터를 통해 동대문 도소매 판매자들의 상품들이 네이버의 스마트스토어 솔루션을 기반으로 야후재팬·라인 등을 통해 일본 소비자에게 판매되도록 연결한다는 구상이다.

브랜디 서정민 대표는 "동대문 한가운데 위치한 브랜디 풀필먼트 센터 4천여평 확대를 올해 완료하고 신규 물류 센터를 추진해 동대문 도소매 상인들이 하루빨리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