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내년도 백신도입 협상 마무리 단계…화이자·모더나 5천만회분(종합)

입력 2021/08/04 12:10
수정 2021/08/04 13:00
"9월까지 국민 70% 3천600만명 1차접종은 최소 목표치…그 이상 될 듯"
7538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내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 도입(협상)은 거의 마무리 단계"라며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을 중심으로 전 국민이 1회 접종하는 양인데 대략 5천만명 정도로 추경 예산에도 반영돼 있다"고 밝혔다.

바이러스의 유전 정보가 담긴 메신저 리보핵산을 이용해 개발된 mRNA 백신으로는 화이자와 모더나가 있다.

이 통제관은 "이 구매계획에는 허가 연령도 반영돼 있다"며 "'부스터샷'(추가접종) 등 변이 바이러스 대응에 대해서도 충분히 고려한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5천200만명의 국민 중 학령기를 제외한 6세 미만 아동을 빼면 5천만명 정도"라며 "내년도 백신에 대해 부족함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통제관은 제약사와의 계약 진행 과정 체크 등 내부 절차로 인해 현재로서는 계약 시기를 명확하게 예상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계약 체결 시점이 되면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내년도 물량과 별개로 우리 정부가 올해 확보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화이자·모더나·얀센·노바백스 등 5종류, 총 1억9천300만회(1억명)분이다.

75382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화이자-모더나사(CG)

이 통제관은 이어 백신 접종 현황에 대해서는 "9월까지 국민의 70%인 3천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 2차 접종까지 완료해 집단면역을 달성하겠다는 정부 목표에 관해서는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70%는 정부가 목표로 하고 반드시 달성해야 하는 최소 인원 중심"이라며 "접종을 희망하는 분이 사실 더 많기 때문에 이 이상이 접종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면서 "(전파력이 더 강한) '델타 변이'의 영향 속에서 접종 비중을 어떻게 조정할지는 감염 재생산지수 등 영향력을 조금 더 평가한 이후에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