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판 커지는 공공 클라우드 시장…신세계아이앤씨도 참전 선언

우수민 기자
입력 2021/09/17 15:19
수정 2021/09/17 15:39
신세계I&C-KTNF-뉴타닉스-인텔 맞손
공공 프라이빗 클라우드 전용제품 출시
90017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16일 신세계아이앤씨가 공공 부문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 이중연 KTNF 대표,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 최승철 뉴타닉스코리아 사장. [사진 제공 = 신세계아이앤씨]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공공 클라우드 시장 점유 확대에 사활을 거는 가운데 신세계아이앤씨도 관련 시장에 뛰어든다.

신세계아이앤씨(대표 손정현)가 KTNF, 뉴타닉스코리아, 인텔코리아와 손잡고 공공 부문 클라우드 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전날 서울 중구 본사에서 진행한 협약식에는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 이중연 KTNF 대표, 최승철 뉴타닉스 사장, 권명숙 인텔 대표를 비롯한 각 사 임원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세계아이앤씨, KTNF, 뉴타닉스, 인텔은 각 사의 전문역량을 결합해 공공 부문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한 맞춤형 프라이빗 클라우드형 서버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 최초로 공공 프라이빗 클라우드 전용 서버 제품에 신세계아이앤씨의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플랫폼 '스파로스 CMP'를 탑재한다. 운영체제나 소프트웨어의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는 형태로 제작해 공공기관에서도 자체 클라우드를 간편하게 구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퍼블릭 클라우드와도 손쉽게 연계할 수 있어 효율성은 물론 유연성까지 확보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공공 부문도 클라우드 전환 사업을 펼치며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각 분야 전문 기업들과 함께 공공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강조했다.

[우수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