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처음엔 혁신없다 욕하더니"…애플은 애플…'아이폰13' 대박 조짐

입력 2021/09/18 17:53
수정 2021/09/18 17:57
中 징둥닷컴 선주문 200만대 돌파
전작 아이폰12보다 50만대 많아

아이폰12와 다른게뭐가 비난에도
전작 넘는 역대급 흥행 기록할 듯
9018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이폰13. [사진 = 애플]

애플이 최근 공개한 아이폰13의 인기가 심상찮다. 전작과 거의 동일한 디자인으로 혁신이 없다는 비난을 받았지만, 막상 진행된사전예약에선 역대급 흥행을 기록한 전작보다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아이폰13, 중국서 선주문 200만대 돌파


18일 IT 전문매체 폰아레나 등에 따르면 중국 온라인 쇼핑몰 징둥닷컴에서 아이폰13 선주문 물량은 200만대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아이폰12의 선주문 물량(150만대)보다 50만대 많은 수준이다.

선주문인데다 중국에 한정된 사례지만 전작 판매량을 뛰어 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아이폰12는 출시 7개월 만에 1억대를 판매했다. 최고 판매량을 기록한 아이폰6 시리즈와 버금가는 수준이며 삼성의 갤럭시노트 시리즈 연간 판매량(약 1000만대)의 10배 정도다.

90189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이폰13은 처음 공개됐을 당시 혁신이 보이지 않는다며 혹평을 받았다.


최신 모델답게 성능은 대폭 향상됐지만 아이폰12 디자인과 거의 똑같기 때문이다. '노치'(스마트폰 화면 위쪽 움푹 파인 부분) 사이즈가 전작보다 20% 작아지고 카메라 배치가 조금 달라졌을 뿐이었다.

당시 소비자 사이에서는 "애플의 혁신도 끝났다" "애이폰13은 이제 망했다" "전작이랑 달리진 게 뭐냐" "귀찮아서 대충 출시했나" 등의 반응이 나왔다.

901897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이폰12(왼쪽)와 아이폰13. 노치 크기를 제외하고 디자인에서 큰 차이가 없다. [사진 = 애플]

이 같은 혹평에도 아이폰13은 중국 시장에서 높은 호응을 얻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이어가고 있다. 일각에선 화웨이가 미국 제재로 스마트폰 사업이 위축되자, 이에 따른 반사효과를 아이폰13이 얻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아이폰13이 중국에서 인기를 끄는 또 다른 이유로는 가격을 꼽힌다.


중국에서 가격은 아이폰13 미니가 5199위안(약 94만원), 아이폰13이 5999위안(약 109만원), 아이폰13 프로가 7999위안(약 145만원)으로 아이폰12보다 300~800위안(약 5만~14만원)가량 저렴하게 출시됐다. 애플은 국가별로 다른 가격 정책을 적용한다.

◆아이폰11도 비난하더니...전작보다 30% 더 팔려


이 같은 상황은 이번 아이폰13 때가 처음이 아니다.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모양) 디자인이 처음 적용된 아이폰11은 공개 당시 특이한 카메라 배치 때문에 '인덕션', '기관총' 디자인이라는 혹평을 받았다. '역대 최악의 망작'이라는 평가도 들었지만, 출시 후 개통량은 전작보다 30% 이상 웃도는 등 깜짝 흥행을 이어갔다.

디자인 역시 소비자들에게 익숙해지기 시작했다. 인덕션이라 조롱받던 트리플 카메라도 아이폰11의 심볼로 자리잡았고 경쟁사들도 이 디자인을 따라하기 시작했다. 이후 사용자들은 "처음엔 징그러웠는데 계속 보니 매력적이다", "수직으로 카메라를 배치하는 것보다 안정적이다"라고 평가했다.

901897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이폰11 시리즈. [사진 = 애플]

애플은 아이폰13도 전작과 비슷한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앞에 애플은 아이폰13 초도 물량을 9000만대로 잡으며 자신감을 보였다. 애플이 지난 수년간 아이폰 초기 생산량을 7500만대 내외로 유지했는데 기존과 비교하면 20% 늘어난 수준이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은 다른 브랜드와 달리 유독 팬덤이 강하고 충성도가 높은 편이다"며 "애플 팬들은 아무리 욕해도 살 사람은 다 사더라. 이번 아이폰13 역시 전작을 뛰어 넘은 역대급 판매량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