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아이폰13 예약자 절반 '프로' 택했다…무슨 색 많이 팔리나

입력 2021/09/23 10:27
수정 2021/09/23 10:27
90820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이폰13 핑크. [사진 = 애플]

애플이 최근 공개한 '아이폰13' 시리즈 중 가장 인기가 많은 모델은 '아이폰 13 프로'인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온라인 스마트폰 유통업체 엠엔프라이스에 따르면 이달 15∼17일 사흘간 아이폰13을 사전예약한 고객 2229명 중 가장 많이 선택한 모델은 아이폰13 프로(48.6%)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아이폰13 프로맥스(19.9%)와 아이폰13(19%), 아이폰13 미니(12.5%) 순이었다.

지난 15일 공개된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처럼 아이폰13 미니(5.4인치), 아이폰13(6.1인치), 아이폰13 프로(6.1인치), 아이폰13 프로맥스(6.7인치) 4가지 모델로 구성됐다.


색상은 아이폰13 미니와 아이폰13이 핑크, 블루, 미드나이트, 스타라이트, 레드 5가지 색상으로, 아이폰13 프로와 프로맥스는 시에라 블루, 실버, 골드, 그래파이트 4가지 색상이다.

모델별 선호 색상은 '시에라 블루'와 '핑크'였다. 시에라 블루는 아이폰13 프로와 프로맥스 상위 모델에, 핑크는 아이폰13 미니와 아이폰13 일반 모델을 대표하는 색상이다.

90820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이폰13 프로 시에라 블루. [사진 = 애플]

아이폰13 프로와 아이폰13 프로맥스에서 시에라 블루를 선택한 비율은 각각 45.2%와 49.1%였다.

아이폰13 미니를 사전예약한 고객 중 42.6%는 핑크 색상을 선택했다. 미드나이트(21.3%)와 스타라이트(20.6%), 블루(9%), 레드(6.5%) 등이 뒤따랐다.

아이폰13에서도 핑크를 택한 비중은 42.6%였다. 이어 스타라이트(27.2%), 미드나이트(17.9%), 블루(10.2%), 레드(2.1%) 등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20대(51.8%)가 사전예약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30대(28.3%), 40대(9.5%), 10대(6.8%), 50대 이상(3.6%) 등 20대 외에도 다양한 연령대의 고객들이 아이폰13 시리즈를 선택했다.

엠엔프라이스 측은 "애플 아이폰13 시리즈가 디자인 면에서는 크게 변하지 않았지만 유례없는 신규제품 가격 동결과 새로운 신규 색상 핑크, 시에라 블루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이폰13 시리즈의 국내 출시일은 10월 8일이다. 이에 앞서 10월 1일부터 사전예약을 받는다.

국내 출고가는 전작과 동일하다. 아이폰13 미니 95만원, 아이폰13 109만원, 아이폰13 프로 135만원, 아이폰13 프로맥스 149만원부터다. 다만 아이폰13에는 1TB의 모델이 새롭게 추가된 만큼 프로맥스 1TB의 경우 출고가가 217만원까지 치솟았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