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부산국제영화제 암표 발도 못붙여" CJ올리브네트웍스, NFT 기술 접목

우수민 기자
입력 2021/09/27 17:04
수정 2021/09/27 17:05
블록체인 전문기업 블로코와 기술 제휴
개폐막작 오는 28일부터 예매 가능
91984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내달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선 NFT 기반의 투명한 티켓 거래가 첫선을 보일 전망이다.

CJ 올리브네트웍스(대표이사 차인혁)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국내 최초로 NFT(대체불가능토큰) 기술을 접목한 티켓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CJ 올리브네트웍스는 CGV 영화관 티켓 예매·발권뿐 아니라 국내에서 열리는 7대 국제영화제에서 통합티켓솔루션인 원오더 티켓을 구축·운영해왔다. 다음달 6일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온라인 사전 예매 서비스를 통해 NFT 기반 원오더 티켓 솔루션이 선을 보인다.

앞서 CJ 올리브네트웍스는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 블로코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련 기술을 지원받았다.


NFT 기술을 적용하면 관람객이 예매한 각 티켓에 별도의 인식값이 부여돼 티켓의 출처를 추적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암표를 거래하는 불공정 행위를 근절하고 허위 매물과 위조를 없애 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다.

CJ 올리브네트웍스는 엔터테인먼트와 미디어 부문의 다양한 콘텐츠에도 NFT 기술을 적용해 영구보관이 가능한 '포토카드', 특별한 의미를 담은 '나만의 티켓'을 비롯해 티켓의 의미를 담은 다양한 콘텐츠를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김희성 CJ 올리브네트웍스 NEXT 사업2담당은 "지난 10년간 국제영화제, 축제, 공연 등에 예매 솔루션을 제공하며 허위매물, 암표와 같은 불공정 티켓 거래 행위 근절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이번 NFT 기술 도입으로 사용자와 소비자 모두 만족하는 거래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수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