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5∼11세 아동에 91% 예방효과

입력 2021/10/23 00:32
10039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 뉴욕 화이자 본사 앞에 그려진 회사 로고

미국 제약사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5∼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90.7%의 예방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화이자는 이날 미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한 브리핑 자료를 통해 이같이 보고했다.

화이자가 5∼11세 어린이 2천26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백신을 접종한 참가자 중에서는 3명이,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한 참가자 중에서는 16명이 각각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임상시험에서는 백신 접종군이 플라시보 접종군의 2배 이상 많았기 때문에 어린이들에 대한 백신 예방효과가 90.7%로 산정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다만 화이자는 어린이 임상시험의 주목적은 백신의 예방효과를 측정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5∼11세 아동들이 백신을 통해 생성하는 중화항체의 양을 10대 청소년 또는 성인과 비교하기 위한 시험이었다는 것이다.

이번 결과는 FDA의 외부 자문기구의 오는 26일 회의를 앞두고 제출됐다. 자문단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의 5∼11세 긴급사용 승인 권고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승인 권고가 나오면 미국에서 어린이들도 연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12세 이상 청소년들에 대해서만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의 긴급사용이 승인돼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