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단독] 민간 클라우드 키운다면서…정부, 정작 사용률은 24%뿐

입력 2021/10/26 17:26
수정 2021/10/26 19:13
지지부진한 민간클라우드 육성
101433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3차 클라우드컴퓨팅(이하 클라우드) 기본계획을 지난달 발표하며 국내 클라우드 산업을 키우기 위해 '공공 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우선 이용' 원칙을 정했지만, 정작 공공기관의 민간 클라우드 이용률은 20%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클라우드란 기업의 데이터와 소프트웨어를 인터넷과 연결해 저장하는 중앙 컴퓨터 공간을 말한다.

26일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이 과기정통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내년까지 85개 공공기관이 도입할 클라우드 중 민간 클라우드는 93건으로 전체 클라우드 도입 계획 건수의 24%에 불과했다. 공공기관 내부 클라우드 구축이 159건으로 가장 많았고, 대전·광주에 있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데이터센터를 이용하겠다는 경우도 101건이었다.


각 기관은 기관 홈페이지, 성과 관리 시스템 등 평균적으로 4.4개 정보기술(IT) 서버를 클라우드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초 수요 조사 결과를 나타낸 것이지만, 지난 9월에 발표한 공공 부문 민간 클라우드 우선 이용 원칙과 대비했을 때 민간 이용률이 매우 낮다는 지적이다.

기관별로 보면 금융위원회(2.0%)나 산업통상자원부(5.7%) 산하 공공기관에서 민간 클라우드 도입률이 낮았다. 한 대형 공공기관의 IT 정보화 담당자는 "만에 하나 해킹을 비롯한 보안 이슈가 터지면 실무자 선에서 책임을 져야 하는데 굳이 민간 클라우드를 구독형으로 이용하자는 기관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 같은 현장 상황을 반영해 내년 공공 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사용 예산을 올해 대비 3배(33억원)가량 늘렸다.


공모로 선정된 공공기관은 정부 보안인증을 획득한 민간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과기정통부는 이들 기관의 클라우드 사용료를 내는 구조다.

올해부터 수원시가 수원시청소년재단을 비롯해 11개 산하기관의 예산회계 시스템을 민간 클라우드(스마일서브)로 이용하는 것이 대표적 사례다. 최규희 수원시 행정정보팀장은 "민간 클라우드를 이용하게 되면서 예산회계를 표준화한 덕에 업무 효율성이 높아지고 비용도 절감했다"며 "최근에 한국인터넷진흥원 보안인증(CSAP)도 받아서 보안 문제도 특별히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허 의원은 "정부가 최근 발표한 클라우드 기본계획은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마중물이 되기에는 부족해 보인다"며 "미래에 위성으로 인터넷이 연결되는 시대가 도래하는 경우 클라우드 산업은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할 분야이므로 정부가 보다 주도적이고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육성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현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