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한올바이오파마, 자가면역질환 신약 中 임상2상 개시

한재범 기자
입력 2021/10/20 11:37
중국 파트너사 통해 HL161의 안전성과 효능 평가
한올바이오파마는 중국에서 자가면역질환치료제 신약 후보물질 'HL161'의 갑상선 안병증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임상 2상 시험을 개시해 첫 환자에 투여했다고 20일 밝혔다.

HL161은 자가면역질환 환자들에게 과도하게 활성화되는 자가항체를 감소시키도록 개발된 의약품이다. HL161의 중국지역 임상은 파트너사 '하버바이오메드(Harbour BioMed)'로, ▲중증 근무력증 ▲시신경 척수염 ▲혈소판 감소증 ▲갑상선 안병증 등 4개 자가면역질환에서 임상시험 중이다. 이번 임상 실험을 통해 갑상선 안병증 환자를 대상으로 신약의 안전성과 효능을 평가한다는 계획이다.


.

갑상선 안병증(Thyroid Eye Disease)은 눈 주변 지방조직의 손상, 염증 등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그레이브스병의 합병증으로 발생할 수 있어 그레이브스 안병증으로도 알려져 있다. 현재로서는 중등증 이상 환자들에게 스테로이드가 사용되거나 심할 경우 외과적 수술 밖에 치료방법이 없어 새로운 치료제가 절실한 상황이다.

한편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 2017년 스위스 로이반트(Roivant)와 중국 하버바이오메드(Harbour BioMed)에 약 7천억원 규모로 HL161을 기술 수출한 바 있다. 현재 미국, 중국 등 글로벌지역에서 개발되고 있으며상업화 후 발생한 매출액을 기반으로 로열티를 받게 된다.

[한재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