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권덕철 장관 "11월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검토"

한재범 기자
입력 2021/10/21 08:31
수정 2021/10/21 11:24
9964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정부는 오는 11월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반응 인정 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전문위원회도 설립된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청 종합 국정감사에서 권덕철 장관은 위드 코로나 전환 시기를 11월 1일부터 시행하느냐는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해당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내달 9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할 것이라 밝혔으나 방역당국은 얼마 지나지 않아 정확한 시점을 특정할 수 없다고 방침을 번복한 바 있다. 방역 완화 시점이 불투명해진 가운데 이날 권 장관의 발언은 내달 첫째 주 일상회복 전환 가능성을 열어둬 '위드 코로나'가 앞당겨질 수 있음을 시사한 셈이다.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역시 "오는 23일에서 25일 사이 전국민 접종완료율 70% 달성을 예상한다"면서도 "면역 형성기간 14일이 지난 11월 둘째 주에 단계적 일상회복에 진입이 가능하지만 반드시 14일이 지나야 일상회복이 가능한 것은 아니다"라며 단계적 일상회복 조기 시행 가능성을 언급했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가 방역체계 전환시기와 로드맵을 논의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들이 결정되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상회복지원위원회 2차 회의는 오는 22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개최된다.

한편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위원회를 설치해 이상반응 인정 범위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향후 안전성위원회가 구성되면 '백신 인과성 근거 불충분 사례'로 분류된 심근염, 심낭염, 길랑-바레증후군, 척수염, 폐색전증 등에 대한 분석이 새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 청장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코로나19 백신은 신규 백신이기 때문에 허가과정에서 확인되지 않은 부작용이나 새로운 조사 근거가 발표되고 있다"며 "한 번이 아니라 주기적이고 광범위한 평가가 필요하며 이를 전문적이고 공정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안전성위원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재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