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유한양행 "기술수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약 유럽 임상 1상 개시"

입력 2021/11/17 09:25
마일스톤 약 118억원 수령 예정
107811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유한양행

유한양행[000100]은 다국적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수출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 신약후보 물질(과제명 YH25724)의 임상 1상 시험이 유럽에서 시작됐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건강한 과체중 남성 피험자 약 80여명에 YH25724를 한 번 피하투여한 후 안전성, 내약성, 약동학을 평가할 예정이다. 임상 1상 완료 목표 시점은 내년 6월이다.

임상 1상 개시에 따라 유한양행은 베링거인겔하임에서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 1천만달러(약 118억원)를 수령할 예정이다. 이는 총 기술수출 규모 8억7천만달러(약 1조300억원)의 일부다. 2019년 계약 당시 유한양행은 이미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 4천만달러(약 474억원)를 수령한 바 있다.


YH25724는 국내 바이오 기업 제넥신의 항체융합 단백질 플랫폼 기술 '하이브리드 FC'(Hybrid FC, Hy Fc)와 유한양행의 자체 단백질 엔지니어링 기술을 접목한 융합단백질이다. 전임상 연구에서 지방간염 해소와 항섬유화 효과를 내 간세포 손상을 막고 간 염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아주 적게 마시는데도 간에 5% 이상의 지방이 쌓이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악화해 간세포 손상이 진행되는 단계를 말한다. 만성 진행성 질환으로 간 손상 또는 섬유화를 유발해 간 기능을 망가뜨린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