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도심항공교통 시장에 카카오도 뛰어들었다

입력 2021/11/23 17:09
수정 2021/11/23 23:02
카카오모빌리티·볼로콥터
업무협약 맺고 상용화나서
카카오모빌리티가 세계적인 도심항공교통(UAM) 기체 제조사 볼로콥터와 손잡고 한국 환경에 최적화된 UAM 서비스를 상용화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양사 공동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한국형 UAM 서비스 모델 고도화 및 상용화 준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UAM은 과밀화된 도심의 교통 혼잡을 해소해 이동 편의성을 높이는 차세대 모빌리티 기술로 꼽힌다. 소음이 적고 전기·수소전지 같은 친환경 연료 동력을 쓴다.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세계적으로 거대 도시화 현상이 지속됨에 따라 2025년부터 UAM 시장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볼로콥터와 한국 시장에 최적화된 UAM 서비스를 구현하고, 한국형 사업 모델(K-UAM)을 구축해 세계 시장으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두 회사는 지난 7월부터 지상교통 인프라스트럭처 환경을 분석해 국내 UAM 서비스 시장 수요와 규모를 추정하고, 실제 이동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UAM 경로를 어떻게 설정할지와 수직 이착륙 시설은 어디에 둘지 공동연구를 하고 있다. 한국 내 사업과 서비스 형태 연구, UAM 기체와 서비스 운영에 대한 안전과 인증 관련 평가 기준처럼 서비스 상용화에 필요한 실질 요건도 함께 연구해왔다.

이달 말까지 공동연구를 마무리하고 내년 2월까지 연구 결과를 분석한다. 결과를 토대로 한국 시장에 최적화된 UAM 운영 방식을 제시하고, 상용화 준비 작업에 착수한다.

플로리안 로이터 볼로콥터 최고경영자(CEO)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연계해 UAM 서비스에서 강점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완성형 모빌리티 서비스(MaaS) 운영 경험과 자율주행 기술, 공간정보·지도 기술을 총동원해 전체 이동 경로에서 이용자가 카카오T 애플리케이션 하나만으로 끊김 없이 이동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오대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