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카카오, 개발자 출신 류영준 가세…해외개척 속도

입력 2021/11/25 17:30
수정 2021/11/25 20:46
여민수와 공동대표 체제로 새로운 10년 준비

여대표는 지속성장부문 맡고
사회적 문제 해결 집중예정

카카오페이 대표는 신원근씨
10970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카카오가 기존 여민수 공동대표와 함께 카카오를 이끌 새 리더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를 내정했다. 개발자 출신인 류 대표의 합류는 기술을 통한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류 대표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육성한 '김범수 키즈'의 대표 주자로 꼽히는 만큼 카카오톡 이후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카카오를 이끌 적임자라는 평가도 나온다.

카카오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여민수 현 카카오 대표(52·사진 오른쪽)와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44)를 공동대표 내정자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두 대표 내정자는 내년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새 공동대표 체제는 사회적 책임까지 고려한 지속성장과 기술을 통한 글로벌 개척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김 의장의 고심을 반영한 결과물로 알려졌다. 여 대표는 2018년 3월 대표로 선임된 뒤 카카오를 안정적으로 이끌어 와 올해 카카오가 약속한 사회문제 해결을 책임질 적임자로 재연임이 결정됐다. 류 대표 내정자는 2011년 카카오에 개발자로 입사해 보이스톡 개발을 주도했고, 간편결제 서비스 카카오페이를 성공시키며 국내에 생소했던 핀테크 산업의 영역을 넓히는 데 중요한 이정표를 세웠다. 최근 카카오페이의 기업공개(IPO)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으로서 핀테크 생태계 발전에도 기여해왔다. 카카오 초기 출신으로 기업 문화와 카카오톡, 커머스, 핀테크 등 서비스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도 높이 평가받았다.


류 대표 내정자는 "사회적 책임 성장이라는 과제를 안고 카카오의 '넥스트 10년'을 그리고 있는 중요한 시점인 만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기술과 사람이 만들어 가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비전을 지키며 '도전'이라는 카카오의 핵심 DNA를 바탕으로 회사가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존 조수용 공동대표는 내년 3월로 예정된 임기까지 대표직을 수행한다. 류 대표 내정자의 빈자리를 대신 할 카카오페이 대표에는 신원근 카카오페이 전략총괄 부사장이 신임 대표가 내정됐다.

[오대석 기자 / 서정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