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수아에 꽂혀 80억 쏟아넣었다"…상장날 첫 투자처로 '가상인간' 점찍은 이 회사

입력 2021/11/29 15:24
투자전문회사로 출범한 SK스퀘어가 첫 투자처로 가상인간 '수아' 제작사인 '온마인드'를 택했다.

SK스퀘어는 29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재상장과 동시 첫 투자처로 카카오계열 넵튠의 자회사인 온마인드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투자금액은 80억원이며 이번 투자로 SK스퀘어는 40%의 지분을 갖게 된다.

온마인드는 2020년 4월 설립됐다. 같은 해 11월 카카오게임즈 산하 넵튠의 자회사로 편입된 비상장사다.

온마인드가 제작한 3D 디지털휴먼 '수아'(SUA)는 유니티 코리아와 광고 모델 계약을 맺는 등 새로운 메타버스 셀럽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현재 대부분의 디지털휴먼은 2D 방식으로 구현되어 있으므로, 이를 한 단계 뛰어넘는 온마인드의 3D 방식이 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SK스퀘어측은 "디지털휴먼 기술을 활용해 한층 더 실감나는 아바타를 구현하거나 매력적인 가상 인플루언서를 탄생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디지털휴먼 셀럽을 만들어 인기 아티스트로 육성하는 사업이 실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SK스퀘어는 국내 최초 가상자산거래소 코빗도 투자한다고 밝혔다. SK스퀘어는 코빗에 약 900억원을 투자해 약 35% 지분을 인수한다. 이에 따라 최대주주 NXC에 이어 2대 주주로 올라선다.

코빗은 금융위원회 특정금융정보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국내에서 두 번째로 금융정보분석원에 신고 수리가 완료된 가상자산사업자이자, 업비트 등과 함께 원화거래가 가능한 국내 4대 가상자산거래소다. 국내 최대 게임사 가운데 하나인 넥슨의 관계사이기도 하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