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식약처, 첨단바이오의약품 투여 환자 추적조사 전산망 구축

입력 2021/11/30 09:05
수정 2021/11/30 09:29
110413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은 첨단바이오의약품을 투여한 환자에 대한 장기추적조사와 이상사례 관리를 위한 전산망을 구축해 30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첨단바이오의약품 장기추적조사'란 살아있는 세포·조직 또는 유전물질 등을 원료로 제조한 첨단바이오의약품을 환자에 투여한 후 일정 기간 이상사례 등이 발생하지 않는지를 확인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이 운영하는 전산망을 통해 첨단바이오의약품의 투여와 판매, 공급 내역의 등록과 관리가 이뤄진다.

앞으로 첨단바이오의약품을 투여받은 환자는 이 전산망에서 본인 인증 후 투여 내역과 장기추적조사 진행 내역 등을 조회할 수 있다.


첨단바이오의약품의 품목허가를 받거나 수입하는 업체와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장기추적조사 실시자는 전산망에서 첨단바이오의약품의 판매·공급 내역 등을 제출하고 관리할 수 있다.

첨단바이오의약품을 취급하는 의사 등은 환자의 동의를 거쳐 인적 사항과 투여 내역 등을 전산으로 제출해 관리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이번에 구축된 전산망을 이용하면 의약품안전관리원이 첨단바이오의약품 장기추적조사를 효율적·체계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의사·약사·환자도 편리하게 자료를 기록·관리·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