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디지털 대전환 시대, SW 방향은?" 2022 SW 산업전망 컨퍼런스 성료

우수민 기자
입력 2021/12/03 18:40
지난 1일 온라인으로 진행
일상회복 속 SW산업 가치·전망 다뤄
11151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박현제 SPRi 소장. [사진 제공 = SPRi]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주최,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소장 박현제, SPRi) 주관의 '2022 소프트웨어 산업전망 컨퍼런스'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지난 1일 코엑스에서 개최,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된 이번 컨퍼런스는 소프트웨어 산·학·연 종사자가 참여해 국내외 소프트웨어 산업 동향 분석과 향후 전망을 발표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디지털 대전환 시대, 소프트웨어의 가치와 전망'을 주제로 삼았다.

첫 연사로 나선 김경민 IDC 수석은 '엔데믹 시대, 디지털 혁신과 함께하는 소프트웨어 IT 서비스 시장 변화'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조경민 프로스트&설리번 이사는 '소프트웨어 개발의 미래-'새로운 스택'을 향한 준비'를 주제로 발표했다.


조 이사는 "다가올 앞으로의 환경에서 소프트웨어도 변화할 것이며 이제는 소프트웨어에 새로운 스택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뒤이어 김의철 휴레이포지티브 COO는 디지털 헬스케어-마이 데이터 플랫폼 시대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정훈 러닝스파크 대표는 '2021년 코로나19와 함께한 국내외 에듀테크 산업동향'에 대해 공유했다. 특히 정 대표는 "소프트웨어 기술이 교육을 더욱 가치있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111510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정민 SPRi 선임연구원. [사진 제공 = SPRi]

김정민 SPRi 선임연구원은 '2022년 소프트웨어산업 10대 이슈'를 설명했다. 안준호 올림플래닛 본부장은 건축 산업에서 소프트웨어 가치와 전망-버추얼 공간과 부동산·분양 트렌드를 전했다.


마지막 순서로 조기춘 건국대학교 교수가 미래차에서 소프트웨어 가치와 전망을 발표하며 행사가 마무리됐다.

박현제 SPRi 소장은 "단계적 일상회복 상황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국내외 소프트웨어 산업의 현 상황을 이해하고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소프트웨어의 가치와 전망을 알아보고자 컨퍼런스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연사가 분야별 관점에서 유익한 정보를 공유해주고 방향을 제시해준 만큼 이를 되짚어 다가올 미래사회를 함께 준비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우수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