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구글, 자체 스마트워치 '로한' 출시설…"내년 3월 전망"

입력 2021/12/04 08:10
111540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구글

구글이 내년 상반기 스마트워치를 내놓고 이 분야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4일 미국의 정보기술(IT) 매체 '더 버지' 등에 따르면 구글은 이르면 내년 3월께 '로한'(Rohan)이라는 코드네임을 붙인 자체 스마트워치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 매체들이 전한 구글 내부 직원들의 말에 따르면 이 제품은 원형 본체에 베젤이 없는 형태로 출시될 것으로 보이며, 걸음 수와 심박수 등을 측정해주는 건강 추적 기능을 실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제품의 개발은 구글 픽셀 하드웨어 그룹이 맡고 있으나, 제품 이름이 '픽셀 워치'가 될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




구글은 스마트워치용 운영체제(OS) '웨어 OS'를 2014년부터 제공하면서 삼성전자, 모토로라 등 파트너사들의 기기에 적용토록 해 왔으나,이 OS를 사용하는 스마트워치 기기를 직접 만들지는 않았다.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4가 웨어 OS가 적용된 대표적 사례다.

한편 구글 외 해외 IT 기업들도 스마트워치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메타는 디스플레이 가장자리가 곡선이고 전면 하단에 카메라를 장착한 스마트워치를 개발 중이다.

중국 전기차 업체인 BYD(비야디)도 자체 스마트워치를 출시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이 제품은 BYD 자동차의 문 또는 창문을 여닫는 데 사용하는 '스마트키'처럼 활용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