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방통심의위, 투표조작 엠넷 '아이돌학교'에 과징금 3천만원

입력 2021/12/06 17:20
SBS 비즈 '생생경제 정보톡톡' 과징금 1천만원
11190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6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엠넷 '아이돌학교'에 과징금 3천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방통심의위에 따르면 '아이돌학교'는 9회분에 걸쳐 시청자 투표 결과 정산 방식을 임의로 변경했고, 이에 걸그룹 합격자와 탈락자가 바뀌었다.

방통심의위는 허위의 사례자와 전문가 등을 출연시켜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방송한 SBS비즈 '생생경제 정보톡톡'에는 과징금 1천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참가자의 사전 온라인 점수를 잘못 입력해 멤버 3명을 투표 결과와 다르게 선발한 KBS-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은 '주의' 처분을 받았다.


이밖에 방통심의위는 출연자가 소속된 병원으로 연결되는 전화번호를 자막으로 고지한 실버아이TV '헬스투데이'와 간접광고 상품의 특장점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간이소화용구를 소화기로 오인할 수 있는 내용을 방송한 홈앤쇼핑 '이지119 소화기', 방송광고 제한 시간대에 맥주 광고 3편을 방송한 YTN[040300] 등에 '주의'를 의결했다.

정경심 교수 2심 판결에 관해 진행자와 출연자들이 대담하는 내용을 방송한 TBS-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권고'를 받았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