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SK바이오팜, 뇌전증 혁신신약 개발 나선다

입력 2022/01/05 17:50
수정 2022/01/05 19:13
바이오오케스트라와 협력
miRNA 기술과 접목
글로벌 혁신 신약 개발 업체 SK바이오팜이 마이크로리보핵산(miRNA) 기술을 접목한 혁신 신약을 개발한다.

5일 SK바이오팜은 "최근 리보핵산(RNA) 기반의 뇌질환 치료제 개발 기업 바이오오케스트라와 공동 연구개발(R&D) 협약을 체결했다"며 "뇌전증 질환에서 miRNA를 타깃으로 하는 새로운 접근법의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iRNA는 유전자 발현과 단백질 생성을 조절하는 RNA의 일종이다. 최근 다양한 질환을 진단·치료할 수 있는 물질로 주목받고 있다.

SK바이오팜에 따르면 바이오오케스트라는 자체 개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물질을 선별·합성할 예정이다. SK바이오팜은 이에 대한 효능 검증 등 전임상시험을 담당하기로 했다.


바이오오케스트라는 RNA 분해와 변이를 제어하고 이를 통해 특정 질환을 유발하는 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치료제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안티센스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ASO)를 활용한 치료제 개발 기술을 포함해서 RNA 약물이 뇌혈관 장벽을 투과해 뇌세포까지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BDDS)도 갖추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SK바이오팜은 신약 후보물질 발굴 시 이에 대한 공동 특허권·실시권을 확보하게 됐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SK바이오팜은 유망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R&D 혁신성을 제고하고 있다"며 "차세대 기술을 접목해 신약 파이프라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진협 바이오오케스트라 대표는 "신약 개발 경험이 풍부한 기업과 협업해 난치성 중추신경계 질환 환자에게 빨리 우수한 치료제를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시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