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SK팜테코 "3년내 매출 2조"…유전자약 CDMO 진출 선언

한재범 기자
입력 2022/01/11 17:26
수정 2022/01/11 19:09
JP모건 콘퍼런스서 비전 발표
기업공개 계획도 곧 구체화
322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SK팜테코가 합성 원료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의 안정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세포·유전자 치료제 시장에 적극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미래 성장동력을 선점해 3년 내에 매출 2조원대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SK팜테코는 10일(현지시간) 열린 제40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미래 성장 전략이 담긴 '비전 2025' 전략을 발표했다.

이 회사는 원료의약품 CDMO와 세포 유전자 치료제 CDMO 전문 자회사를 거느린 지주회사다.


2019년 SK의 CDMO 글로벌 지주사로 출범한 SK팜테코는 SK바이오텍을 비롯해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퀴브(BMS)의 아일랜드 스워즈 공장, 미국 앰팩(AMPAC), 프랑스 이포스케시(Yposkesi) 등을 인수해 자회사로 거느리고 있다.

현재 미국, 유럽, 아시아에 8곳의 생산시설과 5곳의 연구개발(R&D)센터를 보유한 글로벌 CDMO로 발돋움했으며 항암제와 당뇨, 항바이러스, 코로나19 치료제 등 다양한 블록버스터 원료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날 발표를 진행한 아슬람 말릭 SK팜테코 사장은 "2021년 잠정 매출은 약 8830억원으로 2017년과 비교해 약 7.5배 증가한 놀라운 성장을 보였다"며 "지속적인 성장세에 있는 합성 원료 의약품 CDMO 사업에 더해 세포·유전자 치료제 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삼아 2025년에는 매출 약 2조4000억원의 CDMO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동훈 SK바이오투자센터장은 "향후 선진국 내 수준 높은 생산 역량을 보유한 SK팜테코가 글로벌 업계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팜테코는 지속 투자를 통해 글로벌 생산 규모를 현재 약 1000㎥에서 2025년까지 50% 늘린다는 계획이다. SK팜테코는 또한 올해 프리 IPO(상장 전 투자 유치)를 추진하고 기업공개 계획을 구체화해 나간다는 목표다.

[한재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