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LG유플, 최고데이터책임자로 美 AT&T 데이터전문가 영입

우수민 기자
입력 2022/01/17 16:38
DirecTV·워너미디어 거친 데이터 전문가
AI·빅데이터·디지털전환 총괄
5002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황규별 LG유플러스 신임 최고데이터책임자(CDO). [사진 제공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올해 신사업으로 데이터 산업을 중점 육성하기로 하고 이 분야 최고 전문가를 영입했다.

LG유플러스는 최고데이터책임자(CDO)로 데이터사업 전문가인 황규별 전무를 선임했다고 17일 밝혔다.

황 CDO는 미국 델타항공에서 CRM(고객관리시스템) 분석 업무를 시작으로, 다이렉TVDirecTV) 비즈니스 분석 수석이사, AT&T 콘텐츠인텔리전스·빅데이터 책임자, 워너미디어 상품·데이터플랫폼·데이터수익화 담당 임원을 역임했다.

황 CDO는 데이터산업뿐 아니라 LG유플러스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전사 디지털 전환(DX) 활동을 이끌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올해 통신서비스 이용 고객의 디지털 경험에 차별적 가치를 제공하도록 AI와 빅데이터를 확산할 계획이다.


홈페이지와 유샵(U+Shop)을 비롯한 디지털 채널에서 단말, 요금제, 프로모션 등을 개인맞춤형으로 제안하고 챗봇으로 고객의 불편사항을 빠르게 해결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고객센터에서는 AICC(AI컨택센터)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개선하고, 이를 금융·유통과 같은 다양한 사업군에 제공해 B2B 사업 성과를 얻는 데도 주력한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기업 고객의 청약 업무를 개선하고 소호(SOHO) 고객을 위한 상권분석 서비스를 개선하고 있다.

비통신산업과의 데이터 제휴를 통한 시너지 발굴도 추진한다. 특히 올해 안에 금융 마이데이터 사업 자격을 취득해 데이터에 기반해 고객경험을 혁신하는 '생활가치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DX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머신러닝옵스(ML Ops) 플랫폼과 데이터레이크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사내 DX 과제를 수행하고 사업부서의 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육성한다는 목표다.

황규별 LG유플러스 CDO는 "통신사업의 디지털 전환, AI와 데이터 관련 사업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CDO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우수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